[속보] 중국 당국, 해외거래소 거래도 통제한다

중국이 해외 암호화폐 거래소와 ICO 관련 웹사이트를 차단할 것으로 보인다. 기존 중국 내 거래소 금지령과 ICO 금지를 넘어, 해외 거래소에서 일어나는 암호화폐 거래까지 차단하겠다는 극단의 조치로 해석된다.

홍콩 언론사 모닝포스트(South China Morning Post) 보도에 의하면, 중국 중앙은행(People’s Bank of China)과 연관 있는 파이낸셜 뉴스(Financial News)는 어제저녁 기사를 통해 “금융 위험성을 줄이기 위해 중국 당국은 ICO와 가상화폐 거래 관련 모든 국내 및 국외 플랫폼을 막을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파이낸셜 뉴스 기사는 중국 내 거래소 규제는 가상화폐 거래를 없애는데 실패했다는 점을 인정하기도 했다. 해당 기사는 “중국 당국의 공식 규제 이후 모든 ICO와 가상화폐 거래가 중국에서 사라지지 않았다. 국내 거래소가 닫힌 이후 수많은 사람들이 해외 거래소에서 꾸준히 가상화폐를 거래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중국 국영통신사인 신화통신사는 오늘 오후 국내 투자자들의 해외 거래를 막는 규제를 더욱 강하게 실시할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었다.

현재 중국 내에서는 VPN 등의 우회로를 통해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것을 흔히 발견할 수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중국 규제 당국의 발언 수위가 높아지면서 투자자들이 충분히 압박을 느낄 수 있는 상황이 왔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모닝포스트(South China Morning Post)는 “다수의 중국 기반 ICO는 중국 투자자들 위주로 진행되어왔다. 그렇기 때문에 암호화폐 시장이 그들에게 막힌다면 시장 전체가 침체될 우려가 있다”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