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블록체인 ‘밀크’, 서울공항리무진-딜카 합류

블록체인 기반 여행 포인트 통합 프로젝트 밀크(MiLK)가 서울공항리무진과 딜카가 합류했다고 26일 밝혔다. 

서울공항리무진은 서울에서 인천공항까지 공항 리무진 7개 노선을 운영하는 국내 최대 리무진 버스 플랫폼이다. 딜카는 전국 중소 렌터카 회사의 차량공유 서비스다. 

밀크는 두나무의 블록체인 자회사 람다256과 허가형 블록체인 개발사 키인사이드가 공동 추진하는 프로젝트다. 고객의 마일리지(Mileage)를 암호화 토큰(Token)으로 통합한다. 지난해 숙박예약 플랫폼 야놀자가 초기 파트너로 참여해 주목받았다. 

사용자들은 각 서비스 파트너의 마일리지 포인트를 교환하거나 합칠 수 있다. 

밀크코인(가칭)은 중간다리 역할을 한다. 코인거래소를 통해 이 토큰을 새로 구매하거나 마일리지 포인트와 맞바꾼 토큰을 현금화할 수 있다.

키인사이드 조정민 대표는 “항공사, 신용카드사, 영화관, 글로벌 온라인 스토어 등과 서비스 가입을 위한 협의를 추진 중”이라며 “올해 연말 정식 서비스 출시를 목표로 고객들이 블록체인을 사용하는지 인식하지 못할 정도로 쉽게 하는 것은 물론 기술의 장점을 극대화해 실생활에서 가치 있는 서비스를 내놓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 기사 : 종근당 “블록체인 기반 헬스케어 플랫폼 만든다”…람다256과 맞손

썸네일 출처 : Mi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