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연구 의무화” 미국 하원 의회, 법안 통과 

미국 하원 의회에서 금융 범죄 단속 네트워크(핀센, FinCEN)등 금융당국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술 등 혁신 연구 의무화를 규정한 법안이 통과됐다. 

24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코인텔레그래프 등 암호화폐 관련 외신에 따르면 지난 19일 하원 의원은 해당 내용을 지원하기 위해 혁신 발전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지난 23일 상원으로 옮겨져 심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상원은 이날 법안을 접수해 은행, 주택 및 도시 문제위원회에 회부했다. 

신입 하원 의원인 안토니 곤잘레스 금융 서비스 위원회 위원은 지난 5월 이 법안을 제안하며  금융 범죄에 맞설 수 있는 최첨단 수단으로 소개했다. 

곤잘레스 의원은 “이 법안은 금융 범죄, 카르텔, 밀매업자 및 테러리스트의 자금 세탁을 찾아 예방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최고의 기술을 활용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법안에 따르면 핀센 케네스 블랑코(Kenneth Blanco) 이사는 “인공지능(AI), 디지털 신원 기술, 블록체인을 포함한 디지털 혁신 기술을 활용해 핀센의 데이터 분석을  좀 더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연구”라고 설명했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