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비판한 트럼프, 페북 저커버그 CEO 깜짝 만남…왜?

암호화폐를 지지하지 않는다며 공개 비판에 나섰던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와 깜짝 회동을 가졌다.

19일(현지시간) 악시오스, CNBC, 로이터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저커버그 CEO는 이날 워싱턴DC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사전에 예고되지 않은 회동을 가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저커버그 CEO와 악수하는 사진을 직접 게시하며 “좋은 만남이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페이스북 대변인도 CNBC와 이메일 인터뷰를 통해 “저커버그 CEO가 이날 워싱턴DC에서 의원들과 만나 정책 관계자들의 우려를 듣고, 향후 인터넷 규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면서 “트럼프 대통령과도 회동을 통해 건설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이날 저커버그 CEO는 미국 공화당 소속 조쉬 하울러(Josh Hawley) 상원 의원과도 별도 회담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이 사생활 침해, 암호화폐 리브라 발행 등을 놓고 규제 당국으로부터 전방위 압박을 받는 가운데 저커버그 CEO가 직접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다는 점에서 관심이 쏠린다.

그간 트럼프 대통령은 페이스북을 여러차례 비판해왔다. 지난해에는 트위터를 통해 페이스북은 물론 구글, 트위터 등 거대 SNS업체들이 자신에게 편파적이라고 비난했다.

지난 7월에는 “비트코인을 포함한 여타 암호화폐의 팬이 아니다”라며 “리브라를 발행하는 페북처럼 은행이 되길 원한다면 국내외 어느 은행과 마찬가지로 규제 대상”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관련기사=트럼프 ‘비트코인’ 강타 트위터에 ‘화들짝’…4가지 업계 반응은?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저커버그 CEO가 트럼프 대통령과의 개인적인 관계를 구축해 규제 압박을 극복하려는 시도로 해석할 수 있다는 보도도 내놓고 있다.

썸네일출처=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