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하원 금융위, 24일 ‘암호화폐’ 청문회 연다…무슨 말 나올까?

미국 하원 금융위원회(FSC)가 오는 24일(현지시간) 증권거래위원회(SEC)와 함께 암호화폐 청문회를 개최한다.

19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 코인데스크 등 암호화폐 전문매체는 미 하원 금융위원회 문서를 인용, ‘SEC의 감독: 월가의 순회 중인 경찰(Oversight of the Securities and Exchange Commission: Wall Street’s Cop on the Beat)’이라는 제목의 청문회가 열릴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청문회에는 SEC의 제이 클레이튼(Jay Clayton)위원장과 암호화폐 어머니로 알려진 헤스터 피어스(Hester Pierce)위원 등 세 명의 SEC위원들이 참석한다.

이번 청문회에서는 디지털화폐를 증권으로 간주할 수 있을 지 여부와 증권법 면제 여부 가능성에 대해 토론한다. 또한 상장지수펀드(ETF)와 페이스북 리브라 암호화폐도 다룰 것으로 알려졌다.

문서는 “리브라 토큰이 투자자에게 판매되어 스타트업 투자금으로 조달하고 배당금으로 지급될 예정이므로 증권에 해당될 수 있다”면서도 “토큰 자체는 증권이지만, 페이스북이 배당금을 지급할 의향이 없고 투자자들의 합리적인 이익 기대도 장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썸네일 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