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비트코인’ 유사한 암호화폐 개발….이유는?

북한이 비트코인과 유사한 자체 암호화폐를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 사회의 제재를 피하고 미국 위주의 글로벌 금융시스템을 우회하기 위한 목적이라는 분석이다.

18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 등 주요 암호화폐 외신은 미국 잡지 바이스(VICE)의 보도를 인용해 북한이 자체 암호화폐를 개발하는 초기 단계라고 밝혔다.

바이스는 북한의 블록체인 컨퍼런스를 이끄는 주최자이자 문화관계위원회 특별대표인 알레한드로 카오 데 베노스(Alejandro Cao de Benos) 발언을 인용해 “아직 암호화폐 이름은 정해지지 않았고, (개발중인 암호화폐는) 비트코인이나 다른 암호화폐와 비슷한 형식”이라고 전했다.

이어 “우리는 여전히 토큰을 만드는 초기 단계”라며 “암호화폐에 가치를 줄 수 있는 상품들을 연구하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원화(법정화폐)를 디지털화 할 계획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UN주재 북한대사 대변인은 “답할 수 있는 위치가 아니다”라고만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북한의 암호화폐 사용을 지켜봐온 관계자들은 바이스 인터뷰에서 “북한이 이미 암호화폐 도입과 개발에 필요한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면서 “암호화폐는 북한이 제재를 피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언급했다.

북한은 이미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에 대한 큰 관심을 표명해왔다. 지난 4월평양에서 블록체인  컨퍼런스를 최초로 열었고, 내년 2월 2회 개최가 확정됐다.

관련기사=[단독] 평양 블록체인 컨퍼런스, 내년 2월 개최…“톱10 암호화폐와 협업 중”

다만 최근에는 북한의 지원을 받는 해킹 조직이 암호화폐를 탈취했다는 보고서가 나와 파장이 커지기도 했다. UN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에 따르면 북한은 2015년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17개국에서 해킹 공격을 통해 최대 20억 달러를 탈취했다. 해킹 대상에는 한국 암호화폐 거래소도 포함됐다.

런던 소재 왕립합동군사연구소(RUSI) 카일라 아이젠만 리서치 애널리스트는 바이스 측에 “그간 북한이 암호화폐와 채굴, 교환해킹 공격, (암호화폐를 채굴해 탈취하는) 크립토재킹 등에 지대한 관심을 보였다”면서 “모든 암호화폐를 개발하고 활용할 수 있는 기술적 전문성을 보유했다는 것에 대해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