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대선후보 앤드류 양, 최우선 공약 ‘보편적 기본소득’비트코인으로 지급 가능”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앤드류 양(Andrew Yang)이 최우선 공약으로 제시한 보편적 기본소득(UBI·Universal Basic Income)을 비트코인으로 지급하는 방안을 염두해두고 있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1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데일리호들(Dailyhodl) 보도에 따르면 양 후보는 팟캐스트 ‘오프더필팟캐스트(Off The Pill Podcast)’에 출연해 이같이 언급했다.

양 후보는 지난 15일자 팟캐스트 방송에서 “공약을 수행하기 위한 지불 수단으로 비트코인을 염두했느냐”는 질문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양 후보는 미국 18세 이상 시민에게 매월 1000달러(118만 7500 원)를 지급하겠다는 보편적 기본소득 공약을 제시해왔다. 그는 “자동화(automation)로 인해 심화되는 일자리 감소 현상의 전례없는 여파를 줄이기 위해 이 같은 공약을 제안한다”고 주장해왔다. 

양 후보는 친 암호화폐 정치인으로 유명하다. 지난해 선거운동을 위한 자금으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를 기부받았다. 지난달에는 미국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투표를 시행하겠다는 공약을 밝히기도 했다.

[관련기사] 미 대선후보 앤드류 양 “대선 승리시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투표 시행”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