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창업촉진지구’ 5곳 지정…블록체인 중심지는 어디? 

부산시가 블록체인, 핀테크 분야를 포함해 창업촉진지구 지정계획안을 발표했다. 

17일 부산시는 산업별로 특화된 창업촉진지구 지정계획안 공개했다. 

계획안에 따르면 블록체인과 핀테크 창업촉진지구 지정 대상지로 선정된 곳은 서면·문현지구다. 

이 외에 센텀지구(ICT·콘텐츠·게임), 부산역·중앙동지구(서비스·물류·전자상거래), 사상스마트시티지구(기술제조), 영도지구(해양산업) 등 총 5개 지구가 지정 대상지로 선정됐다. 규모는 총 2530만2000㎡이다. 

부산시의 창업촉진지구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시도하는 사업이다. 기술창업의 촉진 및 민간 창업생태계 중심의 상호교류·협력·집적화 지원을 골자로한다. 

지난 4월 부산시는 전국 최초로 제정한 ‘부산광역시 기술창업 지원조례’에 창업촉진지구 지정과 지원 근거를 마련했다.

선정 기준은 접근성, 창업인프라 집적도, 특화산업 연계·장기발전 가능성 등이다. 오는 10월 17일까지 시민의견을 수렴하고 11월 중 공청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종 12월 지구 확정을 고시할 계획이다.  

현재 5개 지구 내에는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센텀기술창업타운(센텀), KRX·IBK 창공, 위워크(서면·문현), 크리에이티브 샵·부산유라시아플랫폼(부산역·중앙동), 부산관광기업지원센터(영도) 등 16곳의 창업지원 앵커시설이 운영 중이다. 

 향후 사상 스마트시티 재생사업 개발(사상), KT&G 상상마당(서면), 북항재개발 1단계 상업업무·정보통신(IT)·영상지구 조성(부산역), 스템빌리지(영도) 등 대규모 민자 및 국책사업과 연계한 창업지원 앵커시설이 추가로 조성될 예정이다.

지난 7월 지정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와 기초 지자체의 지역특화 발전특구와 중복되는 센텀·문현·영도와 부산역·서면 일부 지역에 대해서는 해당사업과 연계한 규제특례 지원도 병행할 계획이다.

부산시 오거돈 시장은 “창업촉진지구의 목적은 실질적인 창업자 지원”이라며 “창업촉진지구를 중심으로 국내외 우수한 투자자와 창업자를 집적시켜, 지역 기술창업 시장규모를 꾸준히 확대해가겠다”고 말했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