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암호화폐 과세안 공개…“법정화폐로 환전할 때는 세금” 

프랑스 재정경제부가 암호화폐 환전 및 거래 시 과세 기준을 공개했다. 암호화폐를 법정화폐로 환전할 때는 과세하는 한편 암호화폐간 거래에서는 비과세 정책을 시행하겠다는 방침이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브뤼노 르 메르 재정경제부 장관은 성명을 통해 암호화폐 과세안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르 메르 장관은 “(암호화폐 투자를 통해 얻은) 수익이 법정화폐로 환전되는 순간을 과세 평가 기준 시간이라 보는 게 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암호화폐로 자산, 서비스를 구입할 때만 부가가치세를 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르 메르 장관은 블록체인 생태계 지지자로 잘 알려져있다. 지난해 5월 IT 기업 관계자와의 조찬에서 “프랑스를 유럽에서 가장 뛰어난 블록체인 및 혁신지로 만들길 원한다”며 “장기적인 관점에서 기업가와 개인들에게 우호적인 암호화폐 과세안을 보장해주길 원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4월에도 그는 “(암호화폐가) 새로운 자금 조달 수단으로써 잠재력과 이익을 저해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참고기사: 프랑스 재정부 장관 “블록체인 퍼스트”…혁신산업에 5조 투자 계획
참고기사: 고개 내민 암호화폐 과세 이슈…’자산이냐, 화폐냐’ 두 얼굴에 엇갈린 해법 

썸네일 출처: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