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압수수색 이후 신한은행 실명 가상계좌 발급 보류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Bithumb)은 지난 1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 수사대에 의해 압수 수색을 당한 이후 관련 내용을 오늘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빗썸 홈페이지에 따르면 주식회사 비티씨코리아닷컴은

○침입차단 및 탐지 시스템의 설치 운영을 소홀히 한 행위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개인정보 취급자의 컴퓨터에 저장하지 않은 행위

○악성프로그램 방지를 위해 백신 소프트웨어 등의 보안 프로그램을 업데이트하지 않은 행위

○개인정보가 복사된 외부 저장매체 등 개인정보 출력 복사물을 기록 관리하지 않은 행위

위 네 가지 이유로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을 위반했으며, 이에 대해 시정명령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해 발생한 2건의 해킹으로 발생한 이용자 정보 유출과 70억 원 규모의 암호화폐 출금 사건에 대한 진상 조사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신한은행은 빗썸에 대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보안상의 안전성 하락에 대한 우려로 실명확인 가상계좌 발급을 잠정 보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한은행 측은 “실명확인 가상계좌 발급과 관련된 준비는 모두 끝났지만 변동성이 큰 암호화폐 시장은 안정성과 관련된 이슈가 모두 해결된 후에야 가상계좌 발급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