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서비스 시대는 이미 시작” 올해 UDC2019에선 무슨 말 나왔나?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가 개최한 블록체인 컨퍼런스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UDC)2019’가 지난 4일부터 이틀간 열렸다. 

올해 두 번째로 열린 UDC2019는 프로젝트들이 가치와 비전을 어떻게 현실 세계와 접목하고 문제를 해결하며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 지에 초점을 맞췄다. 

두나무 이석우 대표는 5일 행사가 열린 인천 그랜드하얏트에서 환영사를 통해 “많은 개발자 분들이 보여주고 계신 ‘서비스 증명’이 존재하기에 블록체인 업계는 여전히 희망차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블록체인이 현실 세계 문제를 해결하는 프로젝트들부터 게임, 의료, 콘텐츠 분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영역에서 태동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것이 바로 블록체인 서비스 시대가 이미 시작됐다는 것을 알 수 있는 증거이자 증명”이라고 강조했다. 

#‘아이돌 왕국’ SM엔터가 그리는 블록체인 세상은? 

첫째날 연사로 나섰던 SM엔터테인먼트 주상식 CT-AI랩장은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논의가 SM엔터의 미래를 결정할 수도 있다”며 “SM 엔터는 기존 아이돌 중심의 뮤직 비즈니스 모델을 넘어 스포츠, 여행, 모바일 앱 등 다양한 분야로의 확장을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주 랩장은 “이를 위해 여러 기업 및 프로젝트와 협업해 오고 있는데 인공지능 관련 사업을 기반으로 미래 기술에 진입했다”면서 “블록체인은 새로운 컬쳐 테크놀로지(New Culture Technology)를 만들어 낼 수 있는 기술”이라고 말했다.

SM엔터테인먼트가 가지고 있는 유무형의 컨텐츠를 블록체인과 결합해 아티스트의 다양한 활동을 확대적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구축하고 있다. 팬의 노력과 기여도에 대한 보상을 제공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한편 저작권 관리의 효율성도 대폭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 랩장은 “새로운 수익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리워드 시스템 구축, 타겟 마케팅 강화 등을 이루어 나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새로운 컬쳐 테크놀로지의 탄생은 단순히 IP에 IT 기술을 접목하는 것이 아닌 문화와 문화의 결합으로 접근해야 한다”면서 “단시간에 가능하지는 않겠지만 우선 순위에 따라 단계적으로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이 함께 새로운 미래를 꿈꾸면 희망이 실현될수 있다”고 말했다. 

#“보상으로 소통한다”…왓챠와 산타토익

왓챠의 블록체인 플랫폼 콘텐츠 프로토콜 공동대표이자 왓챠 최고운영책임자(COO)를 맡고 있는 원지현 대표는 왓챠의 평가별점을 블록체인에 결합한 콘텐츠프로토콜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데이터를 제공한 유저에게 제공한 자체 토큰 ‘CPT’도 함께 소개했다. 

향후에는 다른 스트리밍 서비스 및 e북서비스 등 타 문화 컨텐츠 소비플랫폼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사업을 확장해 나가는 방안을 구축하고 있다. 

산타토익 운영사 인공지능 교육업체 뤼이드의 이용구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블록체인과 교육이 만난 실사례를 공유했다. 이용구 CTO는 AI추천엔진, CMS, 산타코인 서비스 등이 적용된 ‘산타인사이드’라는 인공지능플랫폼에 대해 설명했다. 

특히 블록체인과 결합된 산타코인 서비스는 이용자가 뤼이드의 교육서비스를 사용하는 만큼 산타토큰을 받고, 보상받은 코인으로 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는 토큰 이코노미라는 점이 강조됐다. 스마트 컨트랙트를 통해 토익 문제 저작권자에게 공정하고 투명하게 보상하고 토큰을 통한 동기부여가 가능하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산타토익 코인을 적용한 이전과 이후를 비교하였을 때, 이용자의 평균 점수 상승률이 22.4%가 증가하는 우수한 결과를 이끌었다. 또한 뤼이드는 블록체인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더해 교육업체에게는 양질의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고 저작자에게는 적절한 보상으로 혁신적인 교육 콘텐츠를 만들어 나가는데 이바지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유엔세계식량계획(WFP), 블록체인 기술로 인도주의적 지원 활동 ‘기대감’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의 후만 하다드 신기술 책임자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인도주의적 지원 활동 및 자립 증진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 기대감을 밝혔다. 

하다드 책임자는 “최근 현물 보다는 현금 기반의 CBT(Cash-Based Transfer) 지원이 증가하는 추세”라며 “CBT 지원 활성화로 다양한 인도주의 기관 간 협업도 더욱 중요해지고 있는데 이와 관련된 각종 기술적, 인프라적 장벽들 역시 블록체인 기술로 해결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블록체인을 기반한 디지털 신원 관리를 통해 각 기관별로 지원 정보가 투명하게 공유돼 지원이 절실한 대상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인도주의적 활동에 필요한 효율성이 크게 향상됐고 비용절감 효과도 있다고 덧붙였다.

하다드 책임자는 “블록체인 기술이 기부에 활용되는 것에 대해서는 매우 큰 가치가 있다”며 “현재 기부 프로세스는 각국의 통화가 달러로 변환되는 과정에서 비효율적인 문제가 있어 향후 암호화폐를 통한 기부가 활성화되면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야놀자 “여행숙박 업계 문제 해결엔 블록체인 기술이 필수”

야놀자 김종윤 온라인 부문 대표는 “최근 여행 산업이 크게 요동치는 등 변화 트렌드 속에 있다”면서 “블록체인 등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혁신과 도전은 고객 경험 및 사업 전반에 대한 수익성 제고에 긍정적인 혁신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에 따르면 야놀자 앱에서 예약 가능한 숙소나 레저시설이 3년 전에는 5000개에 불과했지만 지금은 2만개에 달한다.

그는 “기존의 PMS와 호텔 데이터, OTA 데이터가 유기적으로 연결되지 못했다”면서도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연결을 강화하여 유실되는 컨텐츠를 관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블록체인 기반의 토큰을 활용하여 레저 산업을 연결하는 매개체로 삼겠다는 포부도 드러냈다. 그 일환으로 여러 파트너사들과 함께 트래블(Travel) 얼라이언스에 참여했다. 

김 대표는 “여행, 숙박, 레저 업계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는 것은 필연적”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 출처 : 두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