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재무부 장관, 암호화폐 불법적 사용 처벌

인도 아룬 자이틀리(Arun Jaitley) 재무부 장관이 정부는 암호화폐를 법정화폐로 인정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는 인도 정부가 작년부터 유지해온 입장과 동일하다.

자이틀리 장관은 연간 예산안 발표 중 암호화폐 기술이 불법행위에 사용되는 것에 대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암호화폐를 범죄 활동의 지불수단으로 이용되는 것을 막을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지난 12월 자이틀리는 인도 정부가 암호화폐를 합법화하기 위한 노력을 했지만, 암호화폐 시장에는 규율이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한 바 있다. 제도 설립을 위해 정부는 중앙은행 및 다양한 정부기관과 힘을 합쳐 실행 가능한 규제 들을 연구하는 위원회를 설립하기도 했다.

자이틀리는 “현재로서 정부는 암호화폐를 법정화폐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암호화폐에 대한 단호한 태도와는 반대로, 자이틀리는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관심을 보였다. 또한 그는 “정부는 디지털 경제를 선도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도 정부가 어떤 구체적 조치를 취할 것 까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인도 내에서 암호화폐가 전면 금지될 수 있다는 확대 해석이 번져나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