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오른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블록체인 서비스 경쟁시대 진입”

“블록체인도 이제 서비스 경쟁 시대에 진입했습니다. 업계에 아직은 불확실성이 존재하지만 업계 관계자들의 협업을 통해 서비스 가치를 입증하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운영사인 두나무의 송치형 의장은 4~5일 양일간 인천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리는 업비트개발자컨퍼런스(이하 UDC 2019)의 기조연설자로 나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송치형 의장은 UDC가 불확실성(Uncertainty), 입증(Demonstration), 협업(Collaboration)의 머릿글자라고 설명하며 블록체인 업계의 현 상황을 진단했다. 업계 불확실성은 여전하지만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여러 금융권, 대기업들이 블록체인을 전략사업의 하나로 보고 진출 중”이라며 컨퍼런스의 막을 열었다. 

UDC는 국내외 개발자들이 블록체인에 관한 기술적 난제를 어떻게 해결하고 있는지 설명하는 자리다. 지난해 ‘개발자 증명'(Proof of Developer)이라는 주제로 열린 UDC는 올해 ‘서비스 증명'(Proof of Services)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불확실성 # 입증 #협업

송 의장은 블록체인 업계의 현 상황을 ‘불확실성’(Uncertainty), ‘입증’(Demonstration), ‘협업’(Collaboration)으로 정의했다. 업계에 불확실성은 여전하지만 부정적이기만 한 것은 아니라는 분석이다. 그는 “2018년도와 달리 올해는 기존 금융권 플레이어들이나 다양한 기업들이 블록체인을 전략 사업의 하나로 보고 진출 중”이라고 전했다. 

4일 업비트개발자컨퍼런스에서 발표 중인 두나무 송치형 의장(출처=PR 브릿지)

또 “여러 프로젝트들이 블록체인의 서비스 가치를 입증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핵심은 자연스러운 사용자 경험과 블록체인 만의 가치 전달에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변동성(Volatility) △확장성(Scalability) 문제 해결 △보상을 통한 데이터 획득 △다자간 이해관계 조정 △가치의 보존, 전달, 공유와 같은 문제를 해결해야 가치를 획득할 수 있다고 짚었다.  

송 의장은 “보상을 통한 데이터 획득, 데이터 기반 서비스의 성장, 만족스러운 보상, 암호화폐의 가치 증가를 통한 가치 전달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메디블록, 브레이브, 산타보익 등 보상 기반 메커니즘을 가진 서비스를 소개했다. 

협업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블록체인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과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야 한다는 주장이다. 그는 “더 많은 개발자, 기획자, 전문가들이 모여 토론과 협업을 통해 거대한 오픈소스를 구성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비트코인 확장성 #리퀴드 네트워크 #샘슨 모우

이날 UDC에는 블록체인 프로토콜 개발사 블록스트림의 샘슨 모우 최고전략책임자(CSO)도 연사로 섰다. 그는 자사의 ‘리퀴드 네트워크’를 소개하며 결제 정산 네트워크로의 확장 가능성을 강조했다. 

리퀴드 네트워크는 비트코인 금융 거래에 특화된 상업용 사이드체인이다. 현재 비트코인 블록체인은 블록 생성속도가 10분에 달하고 평균 여섯 번의 거래 컨펌을 받아야 한다. 이로 인해 상용화된 결제수단으로 사용하기 어렵다. 그러나 리퀴드 네트워크는 비트코인(BTC)에 연동된 리퀴드 비트코인(LBTC)을 통해 별도의 체인(사이드체인)에서 거래를 처리한다. 속도와 보안 문제를 해결했다는 설명이다.  

4일 업비트개발자컨퍼런스에서 발표 중인 샘슨 모우 블록스트림 최고전략책임자(출처=PR 브릿지)

리퀴드 네트워크를 출시한 블록스트림은 2014년 설립된 회사다. 비트코인 처리속도 및 암호화폐 거래소 정산 처리속도를 개선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아담 백(Adam Back) 등의 개발자들이 속해있다. 

모우 책임자는 미니 스크립트(Miniscript)나 심플리시티(Simplicity) 같은 기술을 통해 크립토 금융의 가능성을 열겠다는 포부도 전했다. 미니 스크립트는 스마트 컨트랙트를 개발자가 알아들을 수 있는 언어로 작성해 계약이 원래 의도대로 담길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고, 심플리시티는 토큰화된 주식을 관리해주는 기술이다. 

그는 “블록체인 분야에서는 서비스 개발에 앞서 비트코인과 같이 안정적이면서도 실제 많은 개발이 이뤄진 플랫폼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넥스트 블록체인 #헤데라해시그래프 #리먼 베어드

‘넥스트 블록체인’이라 불리는 헤데라 해시그래프의 리먼 베어드 공동설립자는 분산원장의 신뢰를 유지하면서 확장하는 방법을 전했다. 

베어드 설립자는 단일 분산원장, 샤딩, 사이드체인, 컨센서스 서비스 등 블록체인 확장성을 위한 다양한 방식의 장단점을 설명했다. 그는 “단일 공개 분산원장의 경우 거래 데이터가 모두 공개된다”며 “데이터를 암호화해 해시만 저장하고 파일 원본은 저장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원장 자체가 프라이버시를 제공하지 않기 때문에 프라이버시 문제가 발생한다”고 짚었다. 이어 “샤딩 같은 방식은 성능, 신뢰, 공정성은 좋지만 프라이버시 문제에 취약하다”면서 “사이드레저 같은 방식은 신뢰도나 프라이버시가 조금 떨어진다”고 분석했다. 

4일 업비트개발자컨퍼런스에서 발표 중인 리먼 베어드 헤데라 해시그래프 공동설립자(출처=PR 브릿지)

블록체인 난제를 풀 수 있는 방법으로 헤데라가 도입한 해시그래프를 제시했다. 해시그래프는 합의를 거쳐 순차적으로 블록을 연결하는 방식이 아니라, 노드가 다른 불특성 노드에게 가십(gossip)을 전달하는 가십 프로토콜 방식을 사용해 1초에 수십만 건의 트랜잭션을 처리할 수 있게 설계돼 있다.

그는 “헤데라는 암호화폐 서비스, 스마트 컨트랙트에 동일한 해시그래프 컨센서스 서비스를 도입하고 있다”며 “성능, 신뢰도, 공정성, 프라이버시가 모두 우수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UDC 2019는 국내외 블록체인 전문가의 발표를 들을 수 있는 △전문가 세션과 세계 각국의 디지털 자산 규제 환경을 짚어보는 △패널토론, 다양한 블록체인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전시, 블록체인을 이용해 직접 디앱(DApp·분산형 애플리케이션)을 만들어보는 △핸즈온, 람다256의 차세대 블록체인 플랫폼 루니버스를 이용해 블록체인 개발 경연을 펼치는 △해커톤, 참가자들과 정보 교류와 즐거운 소통의 자리를 가질 수 있는 △네트워킹 디너 등으로 구성돼 있다. 

썸네일 출처: 블록인프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