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 줄줄이 상폐 기준 공개…코빗은 5가지 항목 평가 

최근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연달아 상장 폐지 기준을 공개한데 이어 코빗도 5가지 항목을 통해 상장 여부를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3일 코빗은 상장 요청 프로젝트의 실사를 통해 팀 구성, 지속성, 투명성, 확장성, 사용성의 5가지 항목을 평가해 상장 여부를 결정한다고 밝혔다. 코빗을 이를 위해 법률 검토는 물론 자체 상장 심의위원회의 검토도 진행한다.

프로젝트가 코빗에 상장 심사를 신청하면 회사 측은 프로젝트 공시 플랫폼 쟁글(Xangle)과 협업해 프로젝트의 기본 정보를 요청한다. 상장 검토 과정에서 프로젝트의 적격성을 판단하거나, 상장 후 프로젝트 성과 평가를 진행할 때 쟁글에서 발행하는 상장 적격 진단 보고서 등도 활용한다.

코빗 박상곤 대표는 “명확한 상장과 폐지 기준을 제시하고 거래소의 투명성과 신뢰도를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됐다”며 “암호화폐 상장에 대한 투명한 공개를 통해 투자자 보호를 위한 노력과 함께 고객들이 더욱 믿고 신뢰하는 거래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설명했다.

코빗은 상장 폐지 기준 또한 공개했다. 범죄, 시세조작 등의 법적 문제, 프로젝트의 기술적 문제와 함께 투자 판단을 위한 불성실 공시를 포함하는 질적평가와 거래량 미달, 공정한 거래를 위한 시가총액 수준 미달 등에 대한 양적평가를 두 축으로 한다. 프로젝트가 최소 한 가지 이상 해당되면 상장 폐지 경고 후 상장 폐지 절차를 진행한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과 빗썸, 지닥도 상장 및 상폐 기준을 공개하고 안전한 거래 환경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지닥의 경우 블록체인 또는 암호화폐의 사용 방식이나 기반 기술이 현행법에 위반되는 경우, 이용자에게 유무형의 피해가 발생한 경우, 범죄·시세 조작으로 시장교란에 연루된 경우 등의 상폐 기준을 공개했다.

지닥 관계자는 “암호화폐 시장의 신뢰 확보와 지닥 회원들의 자산 보호를 위해 상폐 기준 및 절차를 마련했다”며 “상장돼 있는 모든 암호화폐는 상시 모니터링 및 자체 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상폐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참고기사: 암호화폐 상장 폐지 기준 공개한 거래소들…빗썸, 매달 심사해 불량화폐 가려낸다

썸네일 출처: 코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