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폴트 위기에 외환 통제 나서는 아르헨티나, 대안은 비트코인? 

디폴트 위기를 겪고 있는 아르헨티나 정부가 외환 통제 정책을 시행하기로 하자 ‘안전자산’ 관점에서 비트코인이 대안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1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중앙은행(BCRA)은 오는 2일부터 개인의 외화 매입 규모를 월 1만 달러로 제한하는 외환 규제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현지 매체인 클라린(Clarin)에 따르면 이번 규제에서는 개인이 외화를 매입하거나 외국 송금하기 전에는 중앙은행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기업들은 보유 목적으로 달러 등 외화 준비금을 보유할 수 없게 됐다. 

이 같은 결정은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 추가 하락을 막기 위해서다. 지난 1년간 달러화 대비 아르헨티나 법정화폐 페소화 가치는 절반 이상 떨어졌다. 아르헨티나의 외환위기가 감당하지 못할 정도로 악화된 것이 주요 요인이다. 

다만 전문가들은 이번 외환 통제 정책이 안전자산 성격의 비트코인 투자 매력도를 끌어올릴 것이란 분석을 내놓고 있다. 

현재 아르헨티나에서는 누구나 보유할 수 있는 비트코인 네트워크 단위의 수에 제한을 두지 않고 있다. 또한 특정 시간 내에 거래할 수 있는 금액에도 제한이 없다. 

이날 코인댄스에 따르면 지난달 마지막주 아르헨티나의 비트코인 거래량은 약 1100만개BTC이다.  2017년 상승장 이후 거래량이 빠르게 늘었다.

출처 = 코인댄스

암호화폐 전문 매체 비트코이니스트, 코인포매니아 등은 “아르헨티나는 법정 화폐의 가치를 점점 잃고 있는 국가”라며 “비트코인 처럼 검열이 없는 화폐로 부를 저장하는 것은 경제 성장이 더딘 정권에 사는 개인들에게 더 좋은 옵션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최근의 외환 통제 조치들은 검열 저항성이라는 비트코인의 강점을 부각시켰다”며 “경제적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조만간 많은 아르헨티나 국민들이 비트코인을 ‘안전한 자산’으로 간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