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업 인력 채용 ‘청신호’…매출 발생 기업은 22%뿐, 왜? 

올해 소프트웨어 기업의 신소프트웨어 분야 중 블록체인 기업의 채용  수요가 두번째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국내 블록체인 기업 중 매출이 발생한 곳은 10개 가운데 2곳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가 지난달 26일 발간한 ‘2018 소프트웨어산업 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신소프트웨어 사업 분야 중 블록체인 비중은 8.4%인 것으로 집계됐다. 소프트웨어 기업 가운데 블록체인을 포함해 클라우드,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신소프트웨어 관련 사업을 하고 있는 기업은 전체 9.8% 규모다.

출처 = 소프트웨어 정책연구소

소프트웨어 기업의 신소프트웨어 사업 추진 실적 중 블록체인이 가장 저조한 실적을 보였다. 

지난 2017년 보다 신소프트웨어 관련 전체 매출은 증가했다. 매출 발생 기업 중 융합신서비스가 75.2%로 가장 비중이 높았다. 클라우드, IoT, VR(가상현실)/AR(증강현실)/MR(혼합현실) 사업은 각각 60.1%, 67.0%, 68.4%를 차지했다. 

신소프트웨어 산업생태계 특성(출처 = 소프트웨어 정책연구소)

◆2019년 블록체인 인력 채용계획은 ‘장밋빛’

출처 = 소프트웨어 정책연구소

올해 소프트웨어 기업의 신소프트웨어 관련 인력 채용 계획 인원은 전체 3494명으로 조사됐다. 

이 중 클라우드 분야가 22.3%로 가장 높았고, 블록체인이 19.3%로 두번째였다.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채용 계획은 다소 엇갈렸다. 

대기업 가운데는 융합 신서비스 분야가 가장 높았고, 클라우드, AI 순이었다. 중소기업 중에는 

VR/AR/MR 분야가 가장 높았고, 그 뒤가 빅데이터, 블록체인 순으로 채용 수요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 블록체인 기업 성적표는? 매출 발생 비중 22% 뿐 

출처 = 소프트웨어 정책연구소

사업 분야별 매출 발생 현황에 따르면 블록체인 분야에서 매출이 발생하는 기업 비중은 22.2%에 그쳤다. 신 소프트웨어 사업 분야 중 가장 매출 발생 비율이 낮았다. 

블록체인 신사업 진출 기업 수 198개 중 매출 발생 기업 수는 44개로 인터넷 소프트웨어에서의 블록체인 매출 비중이 가장 높았다. 

보고서는 “블록체인 산업은 시장에서 관심은 많으나 사업적으로 성공한 매출발생률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출처 = 소프트웨어 정책연구소

평균 매출액 또한 블록체인 사업이 가장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사업 추진 기업 애로사항 중 블록체인 분야는 자금 부족 및 투자유치(46.3%)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수요 및 수익성 불확실성(18.9%), 법제도 규제(9.5%), 인력 부족(9.2%) 등도 주요 원인으로 꼽혔다.

◆대기업은 IT서비스, 중견기업은 플랫폼, 중소기업은 애플리케이션 ‘집중’

국내 소프트웨어 기업의 블록체인 사업 진출 분야는 애플리케이션(66.3%), 플랫폼(35.5%), IT서비스(9.0%), 비즈니스서비스(3.3%), 보안(2.1%) 순으로 많았다.

블록체인 사업 분야별, 기업규모별 진출 현황 조사(복수응답)에 따르면 대기업은 64.4% 비중으로 IT서비스가 가장 높았다. 그 뒤를 플랫폼(36.8%), 보안(9.8%) 순으로 나타났다. 중견기업은 플랫폼 사업이 75.9%로 가장 비중이 높았으며 IT서비스가 24.1%로 뒤를 이었다. 중소기업은 어플리케이션 사업이 71.6%로 가장 높았고 플랫폼(34.5%), IT서비스(5.5%), 비즈니스서비스(3.6%), 보안(1.7%) 순으로 나타났다. 

출처 = 소프트웨어 정책연구소

신소프트웨어 사업의 적용산업 조사 결과에서 블록체인 산업은 금융업이 68.1%로 가장 많았다.  출판·영상·방송통신·정보서비스업(20.5%), 보건·의료 서비스업(14.2%), 제조업(9.8%) 등 순으로 나타났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