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르기스스탄, 암호화폐 채굴 과세 임박…세법 개정안 초안 보니 

키르기스스탄이 암호화폐 채굴세 도입을 목표로 ‘세법 개정안’ 초안을 제출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카바르(Kabar)의 보도를 인용, 키르기스스탄 정부가 암호화폐 채굴 과세가 가능하도록 세법 개정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키르기스스탄 경제부는 암호화폐 채굴에 과세하기 위해 소득세를 부과하거나 암호화폐 채굴시 발생하는 비용에 세금을 부과하는 등 두 가지 방안을 모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암호화폐 채굴에 세금을 부과함으로써 예산 수입을 늘리고 키르기스스탄의 공정한 과세 원칙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과세안이 도입되면 키르기스스탄은 연간 420만 달러(51억 132만 원)의 세수를 확보할 것으로 전망된다. 키르기스스탄 정부의 연간 예산은 10억 달러(1조 2146억 원) 규모다. 

키르기스스탄은 2014년 7월 암호화폐를 명시적으로 금지한 바 있다. 당시 키르기스스탄 중앙은행은 비트코인과 기타 암호화폐를 결제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은 국가법상 불법이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 같은 암호화폐 금지에도 현재 키르기스스탄에는 8만 개의 암호화폐 채굴 장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