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암호화폐 거래소 사이버 공격한 적 없어…비방적 루머” 

북한이 암호화폐 거래소 사이버 공격으로 20억 달러(2조 4190억 원)를 탈취했다는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이하 안보리)보고서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며 적극 부인하고 나섰다.  

[관련기사] “북한,암호화폐 거래소 사이버공격으로 2조 원 탈취”…무기개발 자금용? 

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북한 관영 매체 조선중앙통신의 보도를 인용, 북한의 돈세탁·테러자금조달 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가 성명을 통해 “미국과 적대 세력이 비방적인 루머를 퍼트리고 있다”고 반박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적대 세력의 이러한 거짓 조작은 북한에 대한 이미지를 더럽히고 북한 제재 및 압력을 정당화하기 위한 형편없는 게임에 불과하다”며 “이는 히틀러 파티스트 선전과 비슷한 낡은 수법을 반복하는 것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안보리 북한제재위원회는 비공개 보고서를 통해 “북한이 2015년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최소 17개국의 금융기관, 암호화폐 거래소에 35차례에 걸친 사이버공격으로 20억 달러(2조 4190억 원)를 탈취한 혐의가 있다”고 밝혔다. 해당 사이버 공격은 북한 조선인민군정찰총국 산하 부대가 대량살상무기(WMD)개발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감행한 것으로 추정됐다.

또한 유엔은 “북한이 최근 4년간 한국에 10번의 사이버공격을 감행하며 가장 많은 공격을 실시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관련기사] UN “북한, 한국에 사이버공격 10번 감행…빗썸 4번 해킹”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