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화 수요처 늘릴 것”…바이낸스가 분석한 중국 CBDC는?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리서치센터가 중국의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에 관한 보고서를 발간했다. 중국 CBDC가 위안화(RMB)의 회전율과 실수요처를 늘릴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다. 

지난 28일(현지시간) 바이낸스 리서치센터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중앙인민은행(PBoc) 백서 등을 참고하면 PBoC가 상업은행에 CBDC를 발행하거나 상환받고, 상업은행은 개인이나 기업에 이를 유통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 역할은 중국건설은행, 중국공상은행, 중국은행, 중국농업은행 등이 담당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보고서는 “흥미롭게도 중국은련(유니온페이)이나 알리바바, 텐센트 같은 온라인 결제사도 파트너로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2개 층으로 이뤄진 디지털화폐를 통해 PBoC는 종이 화폐를 완전히 대체하는 게 목표”라며 “디지털 화폐를 소매 및 국경 간 결제, 은행 간 청산에 활용해 운영비용을 줄이고, 자금세탁방지 정책을 개선하거나 불법 사용되는 경우를 줄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중국 CBDC는 인증 센터, 등록 센터, 빅데이터 센터로 관리될 것으로 추정된다. (이미지 출처 : 바이낸스)

보고서에 따르면 상업은행이 PBoC를 유통할 때 개별 사용자 입장에서 익명성이 보장되는 구조가 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위안화 회전율뿐 아니라 사용처를 국제 사회로 넓히는 데 기여할 것이란 전망이다. 알리페이, 위챗페이 등의 온라인 결제 파트너는 CBDC를 통해 위안화 수요를 늘리는 창구가 될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상업은행이 시중에 CBDC를 유통하는 과정에 블록체인이 쓰일지 여부는 아직까지 불투명한 상태다. 현재로선 기술 관련 내용이 거의 알려지지 않았지만, “최소한 초당 30만 건의 트랜잭션을 처리한다”는 발언으로 비춰볼 때 블록체인 기술을 차용하기 어렵다는 관측이다. 

스마트컨트랙트 기술도 CBDC에 적용될 가능성이 낮다. 이 보고서는 “2017년 PBoC의 디지털화폐 연구부서 야오 치엔(Yao Qian) 전 수석이 보고서를 통해 CBDC가 프로그래밍 할 수 있고 확장할 수 있어야 한다고 짚었다”면서도 “화폐에 요구되는 기능 이상을 제공하는 스마트컨트랙트에서 CBDC가 운영되진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관련 기사 : 비트코인 ‘동상이몽’…미국-중국-유럽 패권다툼 속 한국은?

한편, 보고서에 따르면 CBDC 담보자산은 100%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CBDC를 보유했다고 해서 이에 따른 담보자산으로부터 이자수익을 벌 수도 없다는 분석이다. 디지털화폐로 인해 시중 상업은행의 예치금이 줄어들거나 기존 통화 정책이 영향을 받지 않도록 하는 방침이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