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플러그, 부산지사 설립…“규제자유특구 사업 도전장”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코인플러그가 30일 부산 지사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선정된 부산에서 사업을 위한 거점을 마련겠다는 계획이다. 

코인플러그는 부산시 내 다양한 블록체인 사업에 참여함으로써 도시 기반의 블록체인 서비스 상용화를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향후 스마트시티 관련 사업에까지 적용할 수 있는 서비스 운영 경험도 축적하겠다는 의지다. 

코인플러그 어준선 대표는 “스마트시티는 빅데이터 및 클라우드, 사물인터넷을 비롯한 첨단기술이 복합적으로 교통 및 에너지, 환경 등의 분야에 적용해 편리하고 쾌적한 도시를 만드는 데에 그 의미가 있다”며 “그 기초가 되는 데이터 공유에 대한 신뢰 문제와 중앙집권형 거버넌스에 대한 우려 등은 아직 풀지못한 숙제”라고 설명했다. 

코인플러그는 지난달 부산시가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이후 ‘블록체인 기반 공공안전 영상제보 서비스’를 개발한다고 발표했다. 해당 서비스는 사용자가 현장의 사건, 재난, 교통 현황 등을 촬영한 뒤 앱을 통해 제보하면 위치 정보가 지자체 관련 기관으로 즉각 전송되는 형식의 서비스다. 

이 서비스에는 코인플러그의 자회사 메타디움의 탈중앙 ID(DID) 솔루션이 도입된다. 이로 인해 제보자의 익명성이 보장되는 건 물론 영상정보 열람 이력도 모두 기록된다. 기관들은 빠르게 대처할 수 있고 제보자는 지역 상품권을 보상으로 지급받는다.   

이번 달 부터 코인플러그는 2021년 7월까지 관련 공공 서비스를 실증하고 부산 특화 데이터 거래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코인플러그의 핵심인력은 부산국제금융센터 내 부산시-위워크 핀테크허브센터에 상주하며 현지 채용 인력과 함께 해당 사업을 지원한다.

어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으로 문제해결에 기여하고 부산시와 함께 지속가능한 새로운 개념의 도시를 만들어 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코인플러그는 지난 6월 기준 국내 출원 블록체인 특허 개수가 200여 건, 등록을 마친 특허가 94건을 자랑한다. 한국남부발전과 신재생 에너지 공급인증서를 위한 거래시스템을 개발했다. 또한 SKT와 함께 분산ID 기반의 제증명 서비스를 구축하는 등 의미있는 사업들을 수행 중이다.

참고기사: 특허 세계 1위 코인플러그 어준선 대표, “특허, 블록체인 스타트업의 방패이자 무기”

썸네일 출처: 코인플러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