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미끄럼틀 타는 비트코인…하락장일까, 매수 기회일까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연일 추락 중이다. 시장에서는 하락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과 반등세를 내다보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암호화폐 시세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30일 오전 11시50분 기준 비트코인 가격은 전날 동시 대비 2.35% 떨어진 9456달러다. 거래금액은 170억 달러로 전날 180억 달러보다 줄었다. 

암호화폐 전문 매체 ccn은 “지난 28일부터 비트코인 지지선인 1만 달러가 붕괴되며 큰 폭으로 뒷걸음질쳤다”며 “기술적 분석에 따르면 하락세가 점쳐진다”고 전했다. 이어  “비트코인은 지난 6월 26일 올 들어 최고 가격인 1만3880달러를 기록한 뒤 서서히 힘이 빠지기 시작했다”며 “차트상 6월부터 세 번의 낮은 고점(Lower high)을 형성해왔다”고 설명했다. 

낮은 고점이란 차트상 하락세를 그리는 상황에서 이따금 전 고점보다 낮은 지점에서 가격 반등이 일어날 때 보이는 가격 형성 지점이다. 

이 매체는 “비트코인은 9600달러를 지지선 삼아 계속 반등하며 세 번의 낮은 고점을 보였다”며 “점차적으로 하락 삼각형을 형성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비트코인의 올 최고점인 1만3880달러가 저항선이 됐다”며 “비트코인의 하락 추세가 점차 강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지금을 매수 타이밍으로 보는 의견도 있다. 어댑티브캐피탈의 윌리 우 파트너는 “지난 몇 주간 비트코인이 과열된 것은 맞다”면서도 “이는 비트코인의 역사적 특성 중 하나”라고 말했다. 그는 “상승장이 계속 유지되려면 비트코인 가격이 128일 이동평균선을 여러 번 건드려야 한다”며 “이는 좋은 매수 기회”라고 설명했다. 

암호화폐 전문 매체 뉴스BTC는 “2017년 차트상 비트코인은 128일 이동평균선에서 적어도 네 번은 반등했다”며 “역사가 반복된다면 비트코인은 곧 상승 모멘텀을 얻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암호화폐 시장은 전반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시가총액 2위 이더리움은 2.31% 떨어진 167달러에 거래됐다. 리플, 비트코인캐시, 라이트코인은 각각 0.31%, 4.52%, 5.59% 내렸다.

썸네일 출처: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