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사표 블록체인 계약서비스 공개…”계약서 진위 여부 확인하세요” 

법무법인 디라이트의 온라인 서비스 자회사인 디엘앤컴퍼니가 블록체인 기반 계약 서비스 ‘코메이크'(Comake)를 선보였다. 이로써 계약서 초안 작성, 협의, 체결, 관리 등 코메이크에서 이뤄지는 전자계약은 암호화되고 블록체인과 기존 서버에 모두 저장된다. 

지난 29일 디엘앤컴퍼니에 따르면 코메이크는 종이 없는 전자계약 서비스로, 계약의 전 과정을 온라인에서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다. 전통적인 계약 서비스와 달리 계약서 양식 탐색, 작성, 체결 등의 서비스가 분리돼 있지 않아 과정이 간편해진 것도 특징이다. 

코메이크에서 서명 완료된 전자계약서는 서명 정보와 계약서 정보가 암호화된 후 블록체인과 아마존웹서비스(AWS)에 저장된다.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전자계약의 해킹 위험을 줄이고, 위변조 방지와 진위 여부 확인 등이 가능해진다는 설명이다. 

법무법인 디라이트 및 디엘앤컴퍼니의 조원희 대표변호사는 “계약은 진본성이 있는지 여부가 중요하다”며 “코메이크의 전자계약 서비스는 실제 날인이 찍힌 종이 계약서를 만들지 않는 대신 계약 당사자들 간에 전자서명 시 휴대전화 인증, 암호번호 설정 등 다양한 인증수단을 선택할 수 있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계약의 진본성 여부에 대한 이슈가 생길 경우 블록체인에 저장된 계약 내용과 전자계약 원본을 대조 확인할 수 있다”며 “법률적으로 전자서명이 인정된다는 뜻은 아니지만, 향후 각 주체가 계약이 체결되지 않았다고 부인하는 건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디엔앨컴퍼니는 미국 블록체인사 ‘요세미티'(Yosemite)의 블록체인에 계약 내용을 저장한다. 요세미티는 VAN사, PG사와 같은 신용카드 중간 사업자를 블록체인으로 대체해 거래 수수료를 0%에 가깝게 낮추는 것을 목표로 한다.  

조 변호사는 “이번 정식 오픈을 통해 많은 기업들의 계약서 작성과 체결에 도움이 되는 서비스로 자리잡기를 원한다”며 “기업 고객에 필요한 기능을 계속해서 개발하는 한편, 개인 간에도 간편하고 안전하게 계약이 이뤄질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 출처: 디엘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