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중앙은행, 암호화폐 ‘비금융 상품’ 분류

브라질 중앙은행이 국제통화기금(IMF) 가이드라인에 따라 암호화폐 자산을 비금융상품으로 분류하기로 했다.

2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이날 브라질 중앙은행의 발표를 인용, 이미 거래된 암호화폐의 경우 ‘비금융 상품(non-financial products)’으로 분류되고 중앙은행 대차대조표에 상품으로 회계처리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브라질 중앙은행은 수출입 통계에 암호화폐 자산 거래 포함시키려고 한다. 암호화폐를 사고 파는 행위가 해외 거래소 계약을 수반하기 때문이다. 

브라질은 암호화폐 자산 순수입국(net importer)이 아니기 때문에 중앙은행 대차대조표의 무역 흑자를 줄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란 관측이다. 

코인텔레그래프 브라질지부는 “중앙은행 대차대조표에서 암호화폐를 상품으로 분류하는 것은 중요하다”며 “암호화폐를 재산(property)으로 인식하면 결제 메커니즘으로 이용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 것으로 간주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썸네일 출처: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