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플 경영진 “암호화폐 산업, 전문적 실무 교육 반드시 필요”

리플의 소셜임팩트 책임자 켄 웨버(Ken Weber)가 전세계 대학이 실무와 직접적으로 연관된 블록체인 및 디지털 자산 교육 프로그램 제공 확산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공공정책 디지털 매체 오픈엑세스거버넌트(OpenAccessGovernment)와의 인터뷰를 인용, 웨버 책임자는 자질있는 블록체인 인력 및 관련 교육 자원이 부족하다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웨버 책임자는 블록체인 개발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자의 수요가 지난해에 비해 517% 증가했다는 보고서를 인용해 설명했다. 

그는 “기업에는 두가지 유형의 블록체인 전문가가 필요하다”며 “기술에 대해 잘 이해하고 변화를 즉시 실현할 수 있는 ‘기술자’와 블록체인 적용과 관련된 결정을 내릴 수 있는 ‘고위직 직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직원들은 기술에 대한 실무 지식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세계 상위 50개 대학 중 40%이상이 블록체인 또는 암호화폐 관련 수업을 제공하고 있지만 법, 엔지니어링, 수학, 경영 등 타전공과 연계된 수업이다”라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대학은 블록체인 산업 실무 역할과 관련된 수업을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현재 이 산업의 38%업체만 교육 관련 일을 담당하고 있다”며 “산업에 종사하는 기업이 학문기관과 이를 위해 연계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관련 기사 : ”블록체인이 노동서비스도 바꾼다…현실 일자리 대신 가상세계 일자리”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