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SEC, 새로운 암호화폐 사기 수법 주의…“미인증 거래소 적발”

태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해외에서 운영 중인 암호화폐 거래소로 위장하는 새로운 형태의 사기가 발생하고 있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현지 뉴스 매체 방콕포스트(Bangkok Post)의 보도를 인용, 태국 SEC가 새로운 수법의 암호화폐 사기 사례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SEC는 FX트레이딩코퍼레이션(FX Trading Corporation)등 디지털 통화 거래를 인증받지 못한 암호화폐 거래소를 적발했다. 이 사기 행위로 인한 손실액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태국 SEC는 규제당국이 디지털 자산 관련 사업을 운영할 수 있도록 승인한 거래소는 3곳 뿐이라고 발표했다. 

지난 1월 태국 재무부는 비트코인익스체인지(Bitcoin Exchange Co.), 비트커브 온라인(Bitkub Online Co.), 사탕코퍼레이션(Satang Corporation) 등 암호화폐 거래소 세 곳과 암호화폐 브로커 중개업체 코인스TH(Coins TH Co.)에 대해 암호화폐 관련 서비스를 승인하며 디지털 자산 사업 라이선스를 발급한 바 있다. 

태국 SEC 대변인은 “해외 암호화폐 사기를 조사하기 위해 다른 나라 규제 당국의 협조를 구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