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활성화 팔 걷은 전남, 친환경 농산물 유통플랫폼 구축 

전라남도가 블록체인 기반 친환경농산물 유통 모델 창출을 위해 본격 착수한다.

전라남도는 지난 21일 ‘블록체인 기반 친환경 농산물 유통플랫폼 및 서비스 구축’ 사업 착수 보고회를 열고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친환경농산물 유통 활성화 모델 창출에 나선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의 ‘국가디지털전환’ 공모사업에 선정돼 추진되는 해당 사업은 국비 21억 원을 지원받아 진행된다. 오는 12월까지 구축해  2020년 1월부터 서비스할 예정이다.

보고회에 참석한 관련 전문가들은 공공기관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드문 사례, 서비스 가동시 성능 확보, 교육행정보시스템(NEIS)과의 연계, 시스템 구축 후 다른 쇼핑몰과의 연계 가능성 등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는 등 이번 사업에 대해 특별한 관심을 보였다.

고광완 전라남도 기획조정실장은 “농가, 유통기업, 학교 등 참여자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고, 긴밀한 소통체계를 유지해 사용하기 편안한 친 사용자적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며 “시스템이 본격 가동되면 생산 농산물에 대한 신뢰가 높아져 전남 농가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하는 동시에 정부의 국가디지털전환사업의 취지에 맞게 보험이나, 금융 등 여러 분야에 확대 적용 가능한 기초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해당 사업은 전남도에서 지난해 상반기부터 관심을 가지고 진행해오던 사업이다. 사업이 완료될 경우 농어업인과 가공업체, 판매자와 소비자를 포함하는 생산유통거래 과정의 실시간 추적 모니터링과 친환경 인증 정보 연계보증, 안전거래 기반 생산자와 최종 소비자 간 일대일(P2P) 스마트 직거래 등 다양한 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5월 학교 급식과 전남도 온라인마켓을 통해 거래하는 친환경 농산물까지 적용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 사업을 통해 유통 과정에서 매번 제출발급되는 친환경인증 서류, 시험성적서, 검사검수서 등 수많은 종이서류의 전자적 확인기록이 가능해 종이증명서 발급도 최소화될 전망이다.

지난 6월에는 전남도 최초로 영광군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모바일 상품권 ‘영광사랑 상품권’ 발행 등에 대해 한국조폐공사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기도 한 바 있다.

썸네일 출처 : 전라남도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