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해시키 캐피탈 투자 유치…“아시아 얼라이언스 확장 목표”

글로벌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가 해시키 캐피탈(HashKey Capital)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

23일 테라는 이 같은 투자 유치 내용을 공개하며 해시키 그룹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아시아 전역에 테라 얼라이언스를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 기반의 블록체인 전문 캐피탈사 해시키 캐피탈은 중국 대기업 완샹 그룹의 비영리 연구기관인 완샹 블록체인 랩스의 전략적 파트너인 해시키 그룹의 자회사이기도 하다. 핀테크 및 블록체인 관련 대규모 포트폴리오를 운영하고 있다. 

테라 얼라이언스에는 티몬과 배달의민족, 글로벌 쇼핑 플랫폼 큐텐, 동남아 중고거래 사이트 캐러셀, 베트남의 티키 등 아시아25개 이커머스 플랫폼이 참여하고 있으며 연 거래액 약 47조억원(400억달러)을 자랑한다. 최근 국내 최대 음원 서비스 업체인 벅스, B2B 패션 플랫폼 신상마켓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기도 했다.

또한, 테라는 지난 6월 국내 모바일 간편결제 앱 차이(CHAI)와 파트너십을 체결해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 거래를 강화하기도 했다.

 해시키 캐피탈 덩차오(Deng Chao) 대표는 “테라는 블록체인 기반 글로벌 결제 시장에서 실현 가능성이 가장 높은 솔루션으로 평가받는다”라며 “아시아 선도 핀테크 기업이자 떠오르는 블록체인 스타트업인 테라에 투자함으로써 해시키 캐피탈의 포트폴리오가 더욱 두터워졌다”고 밝혔다. 

 신현성 테라 공동대표는 “홍콩, 중국 등 아시아 전역에서 높은 영향력을 지닌 해시키 캐피탈로부터 투자를 이끌어 내 매우 기쁘다”라며 “아시아 시장에서 입지를 넓히고 앞으로도 블록체인 분야에서 신뢰를 쌓고 얼라이언스를 꾸준히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테라는 최근 싱가포르 룬엑스 벤처스, 미국 헤지펀드 율리시스 캐피털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 국내외로 활발하게 확장하고 있다. 마이닝 토큰 루나(LUNA)는 현재 업비트, 코인원, 지닥, 고팍스, 비트렉스,  비트루 등 국내외 암호화폐 거래소에 상장돼 있다.

썸네일 출처 : 테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