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대법 “검찰총장 코인거래소 사법권 가져” 판결…비트파이넥스·테더 항소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파이넥스와 테더가 항소에 나선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대법원이 “뉴욕 검찰총장(NYAG)은 비트파이넥스에 대한 사법권을 가진다”고 판결했기 때문이다. 

관련 기사 : 뉴욕 대법원, 검찰총장 손 들어줘… “비트파이넥스 관련 사법권 가져” 

20일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비트파이넥스와 테더는 각각 공식 블로그 웹사이트를 통해 대법원 판결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양사는 “조엘 코엔(Joel Coeh) 판사의 판결에 대해 실망하고 있다”면서 “계속해서 뉴욕 검찰총장의 행위에 강력하게 대항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항소법원에 이 문제를 제기할 기회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또 비트파이넥스가 고객 자금 손실분을 은폐하기 위해 관계사인 테더의 준비금을 사용했다는 주장은 거짓이라고 강조했다. 양사는 “언제나처럼 고객 및 사업, 커뮤니티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관련 기사 :표적수사다”vs”당장 떠나라” 뉴욕 검찰-비트파이넥스-테더 공방전, 왜?
관련 기사 : 뉴욕 대법원 “테더 조사기간 90일 연장”…’누구 손 들어줄까’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