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특허왕’ 뱅크오브아메리카, ‘암호화폐 지갑’ 특허 출원 

미국 투자은행인 뱅크오브아메리카(BOA, Bank of America)가 암호화폐 지갑 특허를 출원했다.

1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뱅크오브아메리카는 지난 15일 미국 특허청에 ‘다중 계층 디지털 지갑 보안(Multi-Tiered Digital Wallet Security)’이라는 보안 시스템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이 특허는 암호화폐 지갑에 파티션을 나누는 보안 시스템이다. 암호화폐 지갑의 인터페이스를 여러 층으로 나누어 하나의 개인키로 한개 이상의 차별화된 저장 공간에 디지털 화폐를 분할해서 보유할 수 있는 보안 기술이다. 

하나 이상의 구간은 각각 암호화돼 보호될 수 있다. 이용자가 지정한 디지털 화폐 보유량에 대한 접근만 허용이 가능하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기존의 암호화 지갑 보안, 개인 키 관리와 관련해 개인 키가 도난되기 쉽고 제3자가 보유하는 개인 키는 더이상 이용자가 완전히 소유하는 구조가 아니기 때문에  이번 특허를 통해 시스템 보안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다양한 블록체인 관련 기술 특허를 내 ‘특허왕’이라고도 불리는 뱅크오브아메리카는 지난해 말 현금 취급을 손쉽게 하기 위한 블록체인 특허 등 50여개가 넘는 블록체인 특허권을 공개하기도 했다.

관련 기사 : ‘특허왕’ 뱅크오브 아메리카, 현금취급 관련 블록체인 특허 획득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