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블록체인 도입해 ITT 운송 정보 공유

부산항만공사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환적화물 부두간 운송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20일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부산항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부두간환적(ITT) 운송 정보 공유 시스템 구현될 예정이다. 운영사, 선사, 운송사 간 운송오더, 반출입 현황 등 정보 실시간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신항 6개 터미널, 운송사 10개사 이상, 선사 10개사 이상에 도입된다.

블록체인 기반 ITT 환적화물 운송체계가 구축되면 환적화물 컨테이너 반·출입 업무의 비효율 제거, 실시간 정보 공유를 통한 터미널 운영 효율 및 운송사 운송 효율 상승, 부산항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한 타 플랫폼에 대한 부산항 공동 대응 체계 마련 등이 진행된다.

부산항 관계자는 “불필요한 비용이 발생하고 비효율적인 운송 및 이송량 증가로 인한 터미널 혼잡도 증가, 생산성 저하, 복화운송 비중 저하 등의 문제들이 발생했다”며 “기존 컨테이너 이송에 중 문제들에 대해 운송 효율 향상을 위한 업무 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부산항은 이어 블록체인 기반 실시간 정보처리를 통해 터미널 운영 및 컨테이너 운송 효율 개선 및 불필요한 EDI 비용 절감, 복화운송 증가로 인한 터미널 혼잡도 완화 및 운송사 효율 상승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시범 기간은 오는 2020년 1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현장 시범 테스트는 오는 12월 진행될 계획이다. 블록체인 ITT 시스템 운영은 오는 2020년 1월부터 시작되며 올해 말 사업 완료 후 2020년 상반기 추가 고도화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썸네일 출처 : 부산항만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