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처럼 바이낸스도 스테이블코인 ‘비너스’ 발행…“전세계 법정통화 대체”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스테이블코인 ‘비너스’ 발행에 나선다. ‘비너스’는 전 세계 법정통화에 연동되는 현지화된 스테이블코인이다. 

19일(현지시간) 바이낸스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스테이블코인 ‘비너스’ 발행 계획을 공개했다. 

바이낸스에 따르면 지속가능한 암호화폐 커뮤니티를 목표로 정부, 기업, 기술회사, 암호화폐 회사들과 손을 잡는 것을 골자로 한다. 비너스의 운영 및 결제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과 국경간 거래 시스템도 이미 구축했다. 

향후 비너스의 안정적 구축을 위해 기술적 지원, 위험관리 시스템, 다차원적인 협업 네트워크를 제공할 거라는 입장이다. 

바이낸스의 허이 공동창업자는 더블록과의 인터뷰에서 “바이낸스 스테이블코인이 전 세계 여러 국가에서 전통적인 법정통화를 대체할 것”이라며 “새롭고도 균형잡힌 디지털 경제의 표준을 가져올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암호화폐 매체 더블록은 “바이낸스가 여러 국가에서 사업을 하고 있고, 자체 블록체인을 갖고 있다”면서 “(비너스 발행을 통해) 금융 주도권을 깨 세계 금융 시스템을 재편하기를 희망한다”고 보도했다.

썸네일 출처: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