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허브 꿈꾸는 제주도, 연구 용역에 1억 7000만원 예산 투입

제주특별자치도가 블록체인 기반 제주형 서비스 모델 발굴 및 활용 전략 수립 추진에 힘을 쏟고 있다.

14일 제주도는 지난 13일 글로벌 블록체인 허브도시 조성 연구 용역 착수 보고회를 열고  1억 7000만원(도비 100%)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주도는 오는 12월까지 주식회사 틸론이 수행하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모델 발굴과 추진전략을 수립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블록체인 기술과 서비스 선진 사례를 조사 분석하고 제주도에 적합한 블록체인 서비스 모델을 발굴할 계획이다.

발굴한 서비스 모델에 대해서는 추진 전략을 수립해 국내외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체감형 서비스 사례로 구현해 갈 방침이다. 

노희섭 제주특별자치도 미래전략국장은 “이번 연구용역이 제주를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 기술의 잠재력을 극대화한 블록체인 허브도시로 조성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썸네일 출처 : 디코노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