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원, 암호화폐 상장 기준 공개…‘합격증’ 받는 프로젝트 단 5%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이 암호화폐 상장 심사 및 폐지 기준을 공개했다. 비즈니스 모델, 지배구조의 투명도, 시장 크기, 실제사용성 등의 9가지 평가 항목으로 구성된 심사 기준을 통과하는 프로젝트는 현재까지 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코인원은 암호화폐 상장심사 기준으로 ▲ 비즈니스모델의 지속 가능성 ▲ 지배구조의 투명도 ▲ 토큰 분배 계획 ▲프로젝트의 비전과 가치 ▲ 시장 규모 ▲ 실제 사용성 ▲팀 구성 ▲ 로드맵 달성률 ▲ 시장성 등 총 9가지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코인원은 상장 대상 프로젝트가 중장기적인 수익모델을 정립해두었는지 여부, 재단과 개발회사로 구성된 프로젝트 지배구조의 투명성, 토큰의 발행 및 유통 계획 등 프로젝트의 사업성을 중요하게 본다고 강조했다.

코인원 관계자는 “재단과 개발회사가 별도 법인으로 존재하는 상태에서 두 법인 사이에 문제가 발생하면 제품 개발과 사업 진행에 차질이 발생한다”며 “상장 검토대상 프로젝트의 지배구조 구성과 발생가능한 리스크를 상세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프로젝트의 시장규모와 토큰 분배계획도 중요한 평가기준으로 제시했다. 코인원은 “프로젝트가 대체하고자 하는 시장이 특정 서비스나 디앱를 넘어 확장 가능한 범위가 어디인지, 기존 어떤 시장에서 토큰의 수요가 있는지 검토한다”며 “토큰의 수요와 공급의 비율 적정성은 프로젝트 경쟁력과 직결된다”고 강조했다. 

프로젝트의 퀄리티가 높아도 잘못된 토큰 분배로 인해 토큰 이코노미 자체가 무너지는 사례가 많기 때문에 향후 토큰 분배 계획을 중요하게 검토한다는 것이 코인원의 방침이다. 

이 같은 상장심사 기준에 부합하는 프로젝트는 심사 대상 프로젝트 전체의 5%에 불과하다.

코인원이 제시한 상장 폐지 기준은 ▲법적 문제 ▲기술 문제 ▲시장성 문제 ▲프로젝트 영속성 4가지다. 

법적 문제는 시세 조작이나 코인 가격에 영향을 주는 부정적인 사건을 의도적으로 은폐했는지 여부를 심사하는 기준이다. 기술 문제는 블록체인 및 관련 기술의 작동이나 제품개발이 미비하지 않은지를 보는 기준이다. 시장성 문제는 투자자 보호를 위한 최소 거래량이 미달하지는 않은지 등을 여부를 보는 기준이다. 프로젝트 영속성 문제는 프로젝트 팀이 해산 또는 파산했는지 여부를 보는 기준이다. 

코인원 차명훈 대표는 “암호화폐 업계는 기존 업계와 다르게 아직 규제와 기준이 없어 거래소의 명확한 상장 심사기준을 제시하는 것이 업계 투명성과 신뢰도 제고에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며 “코인원은 상장제도 확립을 통해 좋은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상장하고, 투자자들에게는 명확한 정보를 제공해 업계 선순환과 올바른 성장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