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6억 달러 규모 국내 불법 외환 거래에 암호화폐 사용 여부 조사

 

정부가 국내 불법 외환 거래에 암호화폐가 사용되었는지에 대해 조사 중이다.

한국 관세청(Korea Customs Service)은 1월 31일 총 6,375억 원(약 6억 달러) 규모의 외화 중 일부가 암호화폐 거래를 통해 불법적으로 유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암호화폐 활동과 관련된 당국의 조사 활동 중 하나이며, 정부가 거래 실명화 법안을 실시한 바로 다음 날 발표되었다.

아직 관세청은 암호화폐가 불법 화폐 거래에 사용되었다는 정확한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지만, 그들이 중점적으로 조사하는 사항에 대해서는 언급했다.

일례로,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한국과 호주 간 고객 간에 4,732억 원의 미등록된 암호화폐 거래가 이뤄졌으며 이는 현재 조사 중인 금액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아직 이와 관련한 법적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관세청은 자금 세탁과 마약 거래를 포함한 불법 거래에 암호화폐가 사용되고 있는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