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B, 암호화폐 거래 감시 강화…“오프체인 데이터도 감시”

유럽중앙은행(ECB)이 온체인 뿐만 아니라 오프체인 데이터도 감시 대상으로 포함하는 내용을 담은 암호화폐 거래 감시 강화 계획을 공개했다. 온체인은 블록체인 네트워크사에 발생하는 트랜잭션이며,  오프체인은 메인 블록체인 시스템이 아닌 외부에서 발생하는 트랜잭션을 뜻한다.

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이날 유럽중앙은행이 ‘암호화폐 자산 현황과 위험성 및 측정 사안에 대한 이해(Understanding the crypto-asset phenomenon, its risks and measurement issues)’라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유럽중앙은행은 “암호화폐 자산 관련 데이터의 격차를 좁히는 것이 규제 당국과 금융 기관이 해결해야 할 도전 과제가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암호화폐는 분산원장기술로 인해 투명성이 제공된다”면서도 “탈중앙화된 특성과 일관되지 않은 규제로 인해 체계적인 데이터 수집이 더 복잡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온·오프라인 활동이 모두 포함되는 거래 데이터가 없어 암호화폐 자산 시장의 일부만 접하게 된다”고 꼬집었다. 

또한 “실물 경제에 미치는 암호화폐 자산의 위험 및 부작용은 두 영역이 얼마나 서로 연결되는지에 따라 달려있다”며 “유럽중앙은행은 새로운 자산 종류에 대한 양적·질적 분석을 연장 및 개선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중앙은행 통계협력기구인 IFC(Irving Fisher Committee on Central Banking Statistics)와 국민계정체계(SNA)시스템에서 암호화폐 자산의 통계학적 분류를 담당하는 전문가들은 이니셔티브를 진행해왔다. 국민계정체계는 국민경제 전체를 종합적으로 분석하는 국가의 재무제표를 의미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각국의 국내총생산(GDP)등 지표를 측정할 때 이 이니셔티브가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도 “통계를 위해 암호화폐 자산을 분류하는 일은 여전히 복잡하다”고 언급됐다. 암호화폐는 기업의 금전적 권리 및 부채 등을 알 수 없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유럽중앙은행은 “신뢰할 수 있는 온·오프 체인 데이터를 동시에 감시하면 공공 정부기관의 시장 부문의 공공데이터도 어렵지 않게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온체인 데이터 및 프로토콜 거래를 지속적으로 분석하는 것과 동시에 암호화폐 자산 지표를 위한 모범 사례를 개발하겠다’면서 “오프라인 거래와 관련된 메타데이터를 모으는데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썸네일 출처: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