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KYC유출 해프닝…창펑자오 대표 반응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창펑자오 대표가 KYC 유출 의혹에 대해 “퍼드(FUD·fear, uncertainty and doubt)를 확산시키려는 시도”라고 밝혔다. 퍼드란 겁과 불확실성, 의심을 뜻한다. 

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자오 대표가 트위터에 “KYC 유출이라는 퍼드에 빠지지 말라”고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우리는 조사 중이며 곧 업데이트 될 예정”이라고 짧게 글을 남겼다. 

앞서 전날 한 텔레그램 채팅방에서는 무작위로 텔레그램 이용자들을 초대해 바이낸스의 KYC 인증 정보라며 KYC 인증에 사용된 것처럼 보이는 일반인의 사진과 신분증 등을 여과없이 공개한 바 있다. 

[관련기사] 바이낸스 KYC 유출 해프닝?…바이낸스 “자체 데이터와 불일치, 피싱 추정 돼”

바이낸스는 공식 성명을 내고 “신원을 알 수 없는 한 인물이 바이낸스 KYC 데이터와 유사한 것으로 보이는 사진  1만여 장을 빌미로 300비트코인(BTC)를 요구하는 등 협박하고 괴롭혔다”며 “합법성 및 관련성 등 이 사건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성명에 따르면 바이낸스는 2018년 2월 당시, 많은 양의 KYC요청을 처리하기 위해 검증을 도와줄 제3자 업체와 계약했다. 텔레그램에 유출된 사진은 모두 2018년 2월경 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낸스는 “현재 당시 계약했던 제3자 업체와 함께 자세한 정보를 조사 중”이라며 “조사후 정보를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썸네일 출처: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