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특구’ 부산시가 집중한 4개 블록체인 사업은? 

부산시가 블록체인 규제자유 특구 지정과 관련해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7일 부산시는 블록체인 세부사업이 크게 물류, 관광, 공공안전, 금융 분야에서 진행중이라고 밝히며 이날 한국블록체인학회등 블록체인 학계 및 업계 관계자들을 강연자로 초청해 ‘블록체인 오픈 포럼’을 열어 규제자유특구 추진전략 등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진다고 전했다.

자료 = 부산시청

현재 부산시가 블록체인 특구와 관련해 진행중인 사업은 총 4개로, 7개 업체와 함께 진행하고 있다. 

먼저, 물류 분야 사업은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해양물류 플랫폼 서비스’로 콜드체인 기술을 이용해 농축산물의 유통 및 이력을 관리하고 원산지 위변조 방지 및 물류비용 절감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관광 사업은 ‘블록체인 기반 부산 스마트 투어 플랫폼 서비스’로 이용객이 앱을 통해 숙박, 렌트카 등 관광패키지 티켓을 구매하고 관광객과 가맹점이 데이터를 공유하는 서비스로 관광상품 개발 및 이용객 보상 등이 기대 효과이다.

공공안전 사업은 ‘블록체인 기반 공공안전 영상제보 서비스’로 CCTV와 시민제보 기반의 앱을 통해 수집한 위치정보가 포함된 영상이 경찰서, 소방서 등 유관기관에 제공돼 즉각적 재난 및 사고를 대처할 수 있다는 기대효과를 지니고 있다. 

금융 사업은 ‘디지털원장기반 지역경제활성화 서비스’로 물류, 관광, 공공안정 등 지역강점 사업과 금융을 연결해 지역화폐 등 디지털 바우처를 발행 및 유통하는 것이다. 이는 부산형 블록체인 이코노미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는 기대효과를 지니고 있다. 

부산시는 블록체인 특구와 관련해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수도권 제외 지역의 균형발전 및 신산업 창출육성을 위해 규제자유특구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  4월에 시행된 규제자유특구 및 지역특화발전특구에 관한 규제특례법을 적용시킬 수 있으며 특구 지정 기간은 오는 21년까지(최대 3년 연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총 사업비는 21년까지 299억원이며 규제 샌드박스 11건(실증특례 4건)이 적용된다.           

부산시는 오픈 블록체인 포럼과 관련해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지정으로 지역의 부가가치 창출과 관련 기업의 유입 등 부산의 새로운 미래 먹거리 산업이 될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에 해당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은 박수용 한국블록체인학회장 등을 포함한 블록체인 학계와 업계 관계자들이 블록체인과 거래혁명, 금융산업의 미래와 암호화폐,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추진전략 등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이 블록체인 산업발전 모델의 성공적 사례로서 한국의 미래 성장동력이 되기 위해서는 블록체인에 대한 이해와 추진전략에 대한 깊은 고민과 논의가 필요하다.”라며 “국내 블록체인 전문가들의 강연을 통해, 시 간부 및 전 직원의 블록체인에 대한 이해를 돕고 블록체인을 시정에 접목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시는 9월 중으로 시민을 대상으로 한 교육 및 홍보를 통해 블록체인 특구에 대한 이해를 도울 계획이라고도 밝혔다.

한편, 지난달 23일 부산시는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최종 선정된 바 있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