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국세청, 코인베이스 등 암호화폐거래소에 고객 데이터 요청 

영국 국세청(HMRC)이 체납된 세금을 징수하고 탈세 사례를 찾아내기 위해 암호화폐 거래소에 고객 데이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영국 국세청은 영국 코인베이스와 이토로(eToro), CEX.IO 등 영국에서 운영되는 최소 세 개의 암호화폐 거래소에 고객 정보를 요구하는 서한을 발송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영국 국세청은 암호화폐를 사고 판 이력이 있는 고객들의 정보를 얻기 위해 암호화폐 거래소와 협력하고자 한다”면서도 “암호화폐 거래소가 10년치 정보를 제공하기는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가장 흥미로운 점은 영국 국세청이 2~3년 전 정보를 확인할 경우  2012~2013년 암호화폐 시장 초기에 진입한 사람들은 이 같은 정보 수집의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아마 암호화폐 투자를 통해 큰 이익을 얻은 고객들은 정보 수집의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면서 “암호화폐 시장이 절정에 달했을 때 투자를 시작한 사람들이 이같은 정보 수집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코인데스크 보도에 대해 영국 국세청은 “정보 공개로 인해 세금 징수가 힘들어질 수 있다”며 구체적 사항을 언급하는 것을 꺼렸다. 

다만 영국 국세청은 “암호화폐 거래소가 보유하고 있는 고객 정보와 거래 내역은 잠재적인 세금 부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우리는 암호화폐 거래소에 정보를 제공하라고 요청·통지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코인데스크는 영국 국세청의 움직임이 미국 국세청을 비롯한 다른 정부들의 행보와 유사하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미국 국세청(IRS)은 1만 명 이상의 암호화폐 소유자에게 “가상자산 세금을 내지 않은 데 대한 범칙금을 부과할 수 있다”는 내용을 서한을 발송한 바 있다. 

[관련기사] 미 국세청, 암호화폐 소유자 1만명에 “세금 내라” 서한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