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트 출시 임박’에 비트코인 1만달러 안착…라이트코인, 반감기 효과로 ‘껑충’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3% 이상 뛰며 1만 달러에 안착했다. 뉴욕 증권거래소의 모회사 인터콘티넨탈거래소(ICE) 대표가 “백트(Bakkt) 출시가 임박했다”고 말하자 비트코인에 호재로 작용했다. 백트는 비트코인 선물거래 과정에서 현물을 주고받는 디지털 자산 플랫폼으로 기대받고 있다. 

암호화폐 시황정보 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일 오전 11시 기준 비트코인은 전날 동시대비 3.58% 오른 1만407달러였다. 거래금액은 168억 달러로 전날(165억 달러)보다 소폭 상승했다.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오전 2시 20분 9969달러에서 상승세를 시작해 5시50분경 1만441달러로 올라섰다. 투자 전문 사이트 FX스트리트는 “1만675달러선에 적정 수준의 저항선이 형성된 상태”라며 “비트코인 가격은 1만500달러 대로 재진입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2일 오전 11시경 비트코인 가격 및 거래금액 추이. (이미지 출처 : 코인마켓캡)

비트코인의 상승세는 백트 출시가 수면 위로 부각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분기 실적 보고에서 ICE 제프리 스프레쳐(Jeffrey Sprecher) 대표가 “변화하는 전 세계의 요구에 따라 규제 생태계를 개발하려 노력하고 있다”며 “최종 승인을 조건으로 가까운 시일에 현물 기반의 비트코인 선물거래 플랫폼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백트는 지난달 22일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 일일, 월별 선물계약에 대한 테스트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체인파트너스센터는 “거래계약 만기 때 매도자 금고에서 매수자 금고로 비트코인을 담은 하드웨어 월렛이 전달되고, 매도자는 그에 맞는 현금을 수취한다”며 “계약 기간도 하루 단위라서 현물 시장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분석한 바 있다. 

관련 기사 : 비트코인, 미 연준 금리인하에 1만 달러 회복…반등 신호? 

올해 라이트코인 가격 및 거래금액 추이. (이미지 출처 : 코인마켓캡)

시총 4위 라이트코인은 5일  ‘채굴 보상 반감기’를 앞두고 100달러 문을 두드린다. 현재 라이트코인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관리하는 데 참여해 거래내역(블록)을 처리하는 데 성공할 경우 25개 라이트코인을 보상으로 받는다. 5일이 지나면 이 보상은 12.5개로 줄어든다.

라이트코인은 비트코인이 ‘디지털금’이라 불릴 때 ‘디지털은’으로 호명되는 암호화폐다. 

업계 일각에선 블록체인 반감기가 암호화폐 공급량을 줄이고, 희소성을 높여 가격 상승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고있다. 비트코인도 반감기 때마다 비슷한 패턴을 보였다는 관측이다. 라이트코인은 올해 30달러에서 시작한 뒤 약 200% 급등, 이날 98달러까지 오르며 100달러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반면 암호화폐 가격이 반감기 영향만으로 상승한다고 보기 어렵다는 반론도 존재한다. 

블록체인 액셀러레이터 파운데이션X의 정성동 전략팀장은 “투자자들은 패턴이 없는 곳에서도 패턴을 보는 성향이 있다”며 “예컨대 비트코인 가격이 두 번의 반감기 동안 상승했다는 샘플 만으로 다음 반감기에도 동일하리라 보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2일 오전 11시경 암호화폐 시가총액 상위권. (이미지 출처 : 코인마켓캡)

이날 암호화폐 시가총액 상위권은 혼조세를 보였다. 2위 이더리움은 0.98% 상승한 217달러였다. 3위 리플은 0.82% 내린 0.316달러였다. 비트코인캐시, 바이낸스코인(BNB)는 0.95%, 3% 올랐다. 이오스, 스텔라는 1.84% 1.41% 하락했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