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FCA, 암호화폐 자산 최종 가이드라인 발표..“비트코인·이더리움 규제 안한다” 

영국 금융행위감독기관(FCA·Financial Conduct Authority)이 암호화폐 자산에 대한 최종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3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이날 FCA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같은 거래용 토큰을 규제하지 않겠다는 내용이 포함된 암호화폐 최종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문서는 올해 1월에 발표한 암호화폐 자산 관련 자문보고서의 개정판이다. 기존에 존재했던 디지털 자산 유형에 대해 명확성을 부여하기 위한 의도로 작성됐다. 

문서에 따르면 FCA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주요 암호화폐를 ‘일반적으로 분산화됐고, 주로 거래 수단으로 사용되는 암호화폐 자산의 유형’이라며 ‘거래용  토큰(exchange tokens)’으로 분류했다. FCA는 “이러한 디지털 통화는 FCA의 규제 범위 내에 속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반면 증권형 토큰(Security tokens)은 주식·채무증서(debt instruments)와 같이 특정 투자와 유사한 권리와 의무를 제공하는 디지털 자산은 규제 대상에 포함된다. 

유틸리티 토큰(utility tokens)의 경우 특정 상황에서 전자화폐(e-money)의 정의로 해석될 수 있다면 규제 대상이 될 수도 있다. 

앞서 FCA는 투자자 보호를 위해 암호화폐 기반 파생상품을 전면 금지하는 법안을 검토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영국 FCA “암호화폐 파생상품 전면 금지 방안 검토”

썸네일 출처: FC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