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올산업, 결국 빗썸 인수 결정 철회…대체 왜?

자동차 부품업체 두올산업이 암호화폐거래소 빗썸의 인수를 추진했던 SG BK그룹에 대한 인수 결정을 철회했다. 인수를 둘러싼 빗썸 측과 진실공방 속에 인수 발표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돌연 입장을 번복한 것이다.

2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두올산업은 “출자 예정이던 SG BK그룹에 대한 주식 및 출자증권 취득 결정을 철회한다”고 공시했다.

두올산업 측은 철회사유에 대해 “SG BK그룹의 유상신주 취득을 통한 지분 인수 조건과 관련해 계약 상대방인 SG BK그룹의 주요 계약 위반사항이 발견됐다”면서 “당사는 이의 시정을 요청했으나, 계약 상대방이 이를 이행하지 않고 계약목적 달성이 불가능함을 통보함에 따라 해당 계약을 해지하고 타법인 주식 및 출자증권 취득결정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계약체결 후 지급됐던 계약금 600만 달러도 당사 명의 계좌로 반환됐다”고 설명했다. 두올산업은 유상증자, 전환사채, 신주인수권부사채 발행 결정도 함께 철회했다.

지난 9일 두올산업은 사업 다각화를 위해 SG BK그룹 신주 지분 57.41%를 2억 달러(2357억 원)에 인수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빗썸 대주주격인 BTHMB홀딩스는 이를 강하게 부인하면서 두올산업의 인수설을 둘러싼 진실공방이 벌어지기도 했다.

BTHMB홀딩스는 홈페이지를 통해 “빗썸홀딩스는 두올산업 및 인수와 관련해 체결된 계약이 없다”고 강조했다. 회사 측은 빗썸홀딩스가 두올산업 및 SG BK그룹과 재무적 투자 및 인수와 관련해 체결된 계약이 없음을 확인한다”며 “일주일전 두올산업을 포함한 몇몇 기업이 빗썸홀딩스에 재무적 투자 의사를 밝힌 것은 사실이나 어떠한 계약도 체결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빗썸 최대주주인 비티씨홀딩스와 2대 주주인 비덴트는 두올산업에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고, 두올산업도 지난 25일 이 같은 내용을 공시했다.

싱가포르 법인인 SG BK그룹은 유명 성형외과 의사인 김병건 BK메디컬그룹 회장이 지분 100%를 가지고 있다. BXA(BK컨소시엄)을 이끌고 있는 김 회장은 지난해 10월 빗썸 운영사 비티씨코리아닷컴의 최대주주인 비티씨코리아홀딩스의 지분 50%+1주를 4억 달러에 매매하는 본계약을 체결했다. 올해 4월 초에는 비티씨코리아홀딩스의 지분을 최대 70%까지 늘리기로 결정했고, 추가 자금 확보 등을 이유로 인수대금 납입일을 9월로 연기하기도 했다.

썸네일 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