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선, 출국금지설 ‘반박’…샌프란시스코서 라이브방송

트론의 창립자 저스틴 선이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배경으로 트위터 라이브방송을 진행했다.  중국 경찰 수사로 출국 금지됐다는 일부 매체의 보도를 반박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2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선 창립자는 라이브방송을 통해 “샌프란시스코는 편하다”며 사무실 창 뒤로 보이는 베이브리지를 소개했다. 

이날 일부 매체는 선 창립자가 자금세탁 및 음란물 유포 등의 혐의로 중국 경찰로부터 출국 금지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중국법상 조사 대상인은 한 달에서 최대 1년간 출국 금지를 당할 수 있다며 현재 선 창립자의 행방을 알 수 없다는 내용도 전해졌다. 

이에 선 창립자는 라이브방송 진행과 베이브리지를 배경으로 한 사진을 트위터에 올려 출국금지설을 일축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선 창립자는 “신장 결석으로 인해 고통을 겪고 있다”며 오는 25일로 예정된 버크셔해서웨이 워런 버핏 회장과의 오찬을 연기했다. 

그는 라이브방송에서 “(건강과 관련해) 기분이 나아졌다”고 말하기도 했다. 

관련 기사 : 저스틴선, 워런버핏 점심 일정 연기…트론 11% 급락

썸네일 출처: 저스틴 선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