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TF 꾸린 뉴욕주, 규제안 만들 구성원은 누구?

미국 뉴욕주 의회가 디지털통화 테스크포스(TF)에 참여할 여섯 명의 구성원을 임명했다. 

2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뉴욕주 클라이드 바넬(Clyde Vanel) 의원은 유튜브를 통해 디지털통화 및 블록체인과 관련된 규제 권고안을 마련할 멤버로 △이더리움 공동 설립자 조셉 루빈(Joseph Lubin), △글로벌블록체인비즈니스협의회(GBBC) 산드라 로(Sandra Ro) 대표, △민주주의 보호 센터 재단(Foundation for Defense of Democracies)의 아야 파누지(Yaya Fanusie) 겸임강사, △블록체인@마이크로소프트 요크 로드즈(Yorke Rhodes) 공동창업자, △리플 규제 관계 책임자 라이언 지곤(Ryan Zagonne), △카도조 로스쿨 아론 라이트(Aaron Wright) 법학교수를 발표했다.

바넬 의원은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와 관련해 적절한 수준의 규제를 만들 수 있도록 도와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 1월 뉴욕주는 미국 연방 최초로 암호화폐 TF를 꾸린 바 있다. TF는 총 13명으로 구성되며 이중 6명은 국회에서, 7명은 주지사가 임명한다.  

[관련기사] 뉴욕주, 미국 연방 최초로 암호화폐 TF 꾸려…어떤 내용 오갈까

썸네일 출처: 클라이드 바넬 의원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