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트, 비트코인 선물거래로 시범 운영…”계획대로 테스트 진행”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의 모회사 인터콘티넨탈거래소(ICE)가 개발하는 디지털 자산 거래 플랫폼 ‘백트’(Bakkt)가 사용자 수용성 테스트(UAT·User acceptance testing)를 시작했다. 

22일(현지시간) 백트는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 일일, 월별 선물계약에 대한 사용자 수용성 테스트를 시작했다”며 “전 세계 파트너들과 계획된 대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백트는 “ICE 선물거래소에서 거래하고, 청산소를 통해 현물로 비트코인이 전달되는 (실물인수도 방식의) 비트코인 선물 거래를 시작할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그간 백트는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의 규제 탓에 출시를 미뤄왔다. 출시일은 지난해 12월에서 올 1월, 이어 올해 말로 연기됐다. 이번 백트의 시범 운영이 주목받는 이유이기도 하다. 

한편, 실물인수도 방식의 비트코인 선물 거래 플랫폼은 다수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암호화폐 파생상품 거래 플랫폼 레저X(LedgerX)와 미국 디지털 자산 거래소 에리스X(ErisX)도 CFTC의 승인을 받아 실물인수도 방식의 플랫폼에 시동을 걸고 있다. 아직 정확한 출시일은 나오지 않았다.

관련 기사 : ‘미국은 왜 비트코인 실물을 사들일까’…미국이 바라는 청사진은

썸네일 출처 : 백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