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여권’ 만든다…아이콘루프, 스스로 신원 인증하는 앱 출시

블록체인이 디지털 신원 인증 서비스를 통해 ‘탈중앙 여권’을 꿈꾼다. 반복해서 개인정보를 입력할 필요 없이 사용자가 모바일 기기로 직접 신원을 관리 및 인증하는 애플리케이션이 등장하는 추세다.

23일 국내 블록체인 개발사 아이콘루프는 블록체인 기반 자기 주권형 신원 인증 서비스 ‘디패스’(DPASS)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디패스는 아이콘의 비허가형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암호화폐 지갑과 함께 제공되는 앱이다.

사용자가 개인정보를 디패스 앱에 보관하면 매번 개인정보를 입력하지 않고도 여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국경에 구애받지 않고 디지털 환경에서 본인이 스스로 인증하는 식이다. W3C(월드와이드 웹 컨소시엄)의 DID(탈중앙화 식별) 표준을 따르는 덕분에 서비스 확장성도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이미지 출처 : 아이콘루프)

아이콘 관계자는 “기존 신분증, 증명서에 DID를 활용하는 개념으로 사용자 입장에선 과거에는 불가능했던 본인 신원인증을 디지털로 수행하는 부분이 획기적”이라며 “(규제 이슈를 제한) 기술 측면으로만 봤을 때 여권을 소지하지 않은 채 휴대폰을 단말기에 접촉하는 행위만으로 출입국이 가능한 프로세스도 실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여권은 아이콘루프가 개발한 블록체인 증명서 발급 서비스 브루프(broof)와 연계한다. 파트너사와 협의를 통해 디패스를 적용, 아이콘 블록체인 내 여러 서비스와 연동하겠다는 목표다. 

아이콘루프 김종협 대표는 “향후 디패스를 통해 블록체인 ID를 한 번에 증명할 수 있다면 사용자가 혁신적인 간편함을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실생활에서 편리하게 쓸 수 있는 블록체인 서비스를 만들고자 여러 파트너사와 함께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관련 기사 : 계정 하나로 프리패스…삼성-통신3사 손잡고 블록체인 인증서 ‘성큼’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