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불 회복한 비트코인…’리브라 청문회’ 후 남은 2가지 변수는?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다시 1만 달러를 회복했다. 미국 상·하원에서 페이스북의 자체 암호화폐 ‘리브라’ 청문회를 개최한 후 하락세가 이어졌지만, 청문회 폐회과 함께 반등세로 돌아섰다. 이달 말 베일을 벗는 비트코인 거래 플랫폼 ‘백트’의 시범 사업과 스테이블코인 테더의 법적 공방이 변수로 남았다.

시황정보 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19일 오전 11시 기준 비트코인은 1만602달러였다. 전날 동시 대비 8.8% 오른 가격이다. 거래금액은 249억 달러로 전날(245억 달러)보다 소폭 증가했다. 

리브라 백서가 공개된 18일 이후 비트코인 가격 변동. (이미지 출처 : 코인마켓캡)

상원의 리브라 청문회가 시작하던 시점부터 하락했던 비트코인 가격은 17일 밤 9시경 9203달러까지 미끄러졌다가 같은날 자정 1만254달러로 가파르게 반등했다. 

시황정보 분석 사이트 트레이딩뷰에 의하면 18일 밤 11시30분에 유입된 매수세로 인해 비트코인 가격은 1000달러가량 뛰었다. 암호화폐 전문 매체 ccn은 “(비트멕스와 같은) 마진거래 플랫폼에서 대량 매수세가 유입돼 숏(매도) 포지션을 청산하도록 유도하는 숏스퀴즈(Short Squeeze)현상이 일어났다”고 분석했다. 

숏스퀴즈. (이미지 출처 : 트레이딩뷰)

공화당 패트릭 맥헨리 하원 의원은 지난 17일 열린 페이스북 리브라 청문회의 모두발언에서 “페이스북이 리브라에 관여하든 안 하든 암호화폐과 블록체인은 실재하고, 페이스북이 이 신세계로 진입했다는 것만은 사실”이라며 “사토시 나카모토가 고안한 비트코인 백서와 이를 둘러싼 변화를 국가가 막을 순 없고, 막으려는 시도는 번번이 실패해왔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한 암호화폐 트레이더는 “지난 15일 미 재무부 스티븐 므누신 장관의 암호화폐에 대한 발언으로 시장이 재빠르게 오르내렸다”며 “비트코인 가격은 주로 미국 시간대에 많이 변동한다”고 설명했다.

관련 기사 : 미 하원 금융위원장 “마크 저커버그 대표, 직접 말해라”…마커스 답변 부족했나

이달 비트코인 가격은 두 가지 변수를 두고 있다. 오는 22일 비트코인 선물사업을 시범적으로 시작하는 디지털 자산 거래 플랫폼 ‘백트(Bakkt)’의 행보와 이달 29일 스테이블코인 테더(USDT)의 법적 심리다. 

백트는 뉴욕증권거래소의 모회사 인터콘티넨탈거래소가 준비하는 비트코인 거래 플랫폼이다. 거래자에게 실물 비트코인을 인도하는 방식을 채택할 것으로 알려져 비트코인 시장에 ‘큰 손’으로 자리잡을 것이란 기대를 모았다. 22일에는 시범 삼아 선물거래 서비스를 실시, 미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의 협상 테이블에 들어간다.

테더와 관련해, 이달 초 뉴욕 소재 메트로폴리탄 은행은 “테더 홀딩스의 기업 운영계좌에 대해 개설 후 5개월 이내에 계좌를 폐쇄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뉴욕 검찰은 테더가 허가 없이 뉴욕에서 사업을 운영했다는 증거를 제출했다. 해당 문서에 의하면 메트로폴리탄 은행은 테더에 은행 계좌를 제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테더는 22일까지 이에 대한 응답을 제출해야 하고, 심리는 29일에 진행될 예정이다. 일각에서 ‘USDT 유통량이 비트코인 가격에 영향을 미친다’는 주장이 나오는 만큼 테더의 행보가 시장에 미칠 후폭풍에도 이목이 쏠린다.

19일 오전 11시 기준 암호화폐 시가총액 상위권. (이미지 출처 : 코인마켓캡)

이날 오전 암호화폐 시가총액 상위권은 비트코인을 따라 반등하는 분위기다. 시총 2위 이더리움은 5.4% 상승한 223달러에 거래됐다. 라이트코인은 11.4% 오른 99달러였다. 8위였던 바이낸스코인(BNB)은 6% 올라 시총 6위에 올라섰다. 이오스와 스텔라는 각각 5.9%, 10.7% 뛰었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