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블록체인으로 식품유통이력 관리…블록체인 생태계 확장 나서

KT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식품안전이력관리 사업에 나서며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에 나섰다.

18일 KT는 NDS와 블록체인 기반 식품안전이력관리 사업 협력을 통해 식품 유통분야에서 농축산물 등 식재료를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한다고 밝혔다. 

식품안전이력관리 사업은 식품 유통분야에 블록체인을 적용함으로써 농축산물 및 식자재, 가공식품 유통 관리의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어 주목 받고 있는 사업 분야로, 식품의 생산, 가공, 검수, 물류, 판매, 소비의 전 유통 과정이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으로 관리되기 때문에 소비자가 안심하고 먹거리를 소비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예를들어, 마트에서 쇠고기를 구매한 소비자가 쇠고기 포장재의 바코드나 QR코드를 활용해 축산업자 및 가공업자, 중간 유통업자 등의 정보와 모든 유통 경로를 확인할 수 있으며, 블록체인으로 관리되기 때문에 신뢰도를 높인다.

KT는 식품 유통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관리함으로써 수요·공급 예측을 통한 생산량 조절 등 생산성 향상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기존 유통과정에서 수기로 관리하던 계약, 정산 등의 프로세스도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어 효율 및 비용 측면에서도 장점이 있다.

NDS는 농축산물 이력관리 시범사업을 통해 쇠고기 유통 가정의 사육, 도축, 포장, 판매에 이르는 모든 트랜잭션을 블록체인으로 실시간 기록하고 검증했을 때 유통 이력 추적 시간이 기존 최대 6일에서 10분 이내로 단축되는 것을 확인한 바 있다. 

양사는 이러한 축산물 이력관리 시범사업의 성공적인 사례를 민간 업체가 활용할 수 있도록 하반기 중에 블록체인 기반의 식품안전이력관리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며, 이는 KT의 블록체인 개발 플랫폼 기가 체인 기업용 Bass(블록체인 서비스, Blockchain-as-a-Service)에 NDS의 식품 이력관리 솔루션을 결합하는 형태다.

또한, 공동 마케팅, 제휴처 확대, 규제 해소 등 제반 사업을 위한 환경 조성에도 힘을 모으고, 향후 식품 유통 사업을 기반으로 한 건강 관련 사업까지 협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은 “KT는 5G의 초안전 시대를 견인하는 기가 체인 Bass 플랫폼을 통해 기업들의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돕는 동시에 해당 서비스 이용 고객의 편익을 향상하는 데 힘쓸 것”이라며 “식품 유통 및 건강 관련 분야의 최고 파트너사인 NDS와 협력해 블록체인 기반 식품 유통 시장 개척의 첨병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김포페이, 울산페이 등 지역화폐 서비스, 기업 정산 시스템, 공공분야 문서관리시스템 등에 블록체인을 적용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15일 삼성전자와 SK텔레콤, LG유플러스 등과 손잡고 블록체인을 통해 개인 신원을 확인 및 증명하는 탈중앙 신원 확인(DID)를 도입한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 기사 : 계정 하나로 프리패스…삼성-통신3사 손잡고 블록체인 인증서 ‘성큼’

썸네일 출처 : K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