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문회 앞둔 페이스북…“규제당국 승인 전까지 리브라 출시 안해”

페이스북이 “규제 당국의 승인이 있기 전까지 암호화폐 ‘리브라’를 출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오는 16~17일(현지시간) 미국 상·하원의 리브라 청문회를 앞두고 나온 발언이다.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프로젝트 ‘리브라’를 총괄하는 데이비드 마커스 칼리브라 대표는 16일 미 상원 은행위원회에 이같은 내용의 서면 답변을 제출했다. 

서면 답변에 따르면 마커스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안전하고 낮은 가격에 송금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리브라의 목적”이라며 “리브라를 통해 포용적인 금융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리브라를 바로 도입하기보다 인내심을 갖고 검토해야 한다고 명확히 말했다”며 “우리도 이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말했다.  

리브라가 글로벌 금융 질서를 어지럽힐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페이스북은) 토큰을 발행해 글로벌 통화 정책을 전복시키려는 거대한 계획은 갖고 있지 않다”면서 “규제 당국와 중앙은행으로부터 핀테크 역사상 가장 광범위하고 조심스러운 사전 감독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브라협회의 본부가 스위스 제네바에 위치한 것을 근거로 들었다. 스위스 금융감독청(FINMA)과 사전 논의를 가졌고, 해당 기관이 리브라협회를 위한 규제 프레임워크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는 설명이다. 또 협회는 미 재무부 산하의 금융범죄사무국(FinCEN)에 금융서비스업자로 등록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총 일곱 페이지로 작성된 서면 답변에는 페이스북의 리브라 관련 입장뿐 아니라 리브라 운영과 칼리브라 구조에 대한 내용도 포함됐다. 

마커스 대표를 비롯한 리브라 관계자들은 오는 16~17일 양일간 열릴 리브라 청문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16일에는 상원 은행위원회가, 17일에는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가 각각 청문회를 개최한다. 

썸네일 출처: 셔터스톡, 데이비드 마커스 링크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