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로 티켓 결제까지’…지닥, 팝아티스트 ‘버거맨’ 전시티켓 60% 할인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지닥(GDAC)이 팝아티스트 ‘존 버거맨’의 전시회 티켓을 60% 이상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지닥은 오는 17일 오후 4시부터 거래소 홈페이지(gdac.com)에서 존 버거맨의 ‘Fun Factory: Superstar Jon Burgerman(슈퍼스타 존 버거맨)전’ 티켓을 할인 판매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전시회 티켓은 5000원 상당의 지닥토큰(GT), 비트코인(BTC), W그린페이(W Green Pay/WGP)로 결제 가능하다. 이는 성인 기준 정상가 1만5000원보다 1만 원 할인된 가격이다. GT와 BTC, WGP 코인은 지닥 거래소에서 구매할 수 있다.

티켓 구입 희망자는 지닥에 회원가입한 후 홈페이지(gdac.com)에서 이벤트에 참여하면 된다. 지닥 운영사인 피어테크(PeerTech·옛 엑트투테크놀로지스)의 결제 기술을 통해 암호화폐로 티켓을 구입하면, 휴대전화 메시지로 티켓을 수령할 수 있다. 

이번 티켓 이벤트는 암호화폐가 단순히 금융자산이 아닌, 일상생활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결제 수단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지닥은 지난 1월에도 온실가스 감축 캠페인 ‘후시(HOOXI) 캠패인’을 진행하는 W재단과 손잡고 후시워터를 WGP로 판매하는 행사를 연 바 있다.

지닥 한승환 대표는 “이번 존 버거맨 전시회 티켓 외에도 암호화폐를 결제수단으로 활용하는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 중”이라며 “지닥 회원들에게 블록체인 기반의 암호화폐가 일상생활에 유용하게 사용되는 체험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슈퍼스타 존 버거맨’ 전시회는 버거맨의 230여 점 작품을 선보이는 국내 최대 규모의 전시다. 회화, 드로잉, 미디어, 오브제 등으로 이뤄진 버거맨의 작품 세계를 만나볼 수 있다. 버거맨은 ‘낙서 천재’라고 불리는 영국 출신의 팝아티스트이며, 현재 뉴욕을 기점으로 활동하고 있다. 삼성, 코카콜라, 나이키, 소니, MTV, 퓨마, 닌텐도 등 다양한기업들과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며 전 세계적으로 사랑 받고 있는 예술가다.

전시는 오는 9월29일까지 서울 강남에 위치한 M컨템포러리 전시관(르 메르디앙 서울 호텔 내 위치)에서 감상할 수 있으며, 관람시간은 주중과 주말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