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비판한 트럼프 “비트코인, ‘돈’ 아냐..리브라는 신뢰도 떨어져”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비트코인을 지지하지 않는다며 암호화폐를 작심 비판하고 나섰다. 특히 페이스북의 자체 암호화폐 리브라(Libra)도 신뢰도가 떨어진다며 규제 대상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1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을 포함한 여타 암호화폐의 팬(fan)이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비트코인은 돈이 아니며 그 가치는 매우 변동성이 크고, 기반이 취약하다”며 “규제받지 않는 암호화폐 자산은 마약 거래 및 기타 불법 행위를 촉발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페이스북 리브라에 대해서도 “은행이 되길 원한다면 국내외 은행과 마찬가지로 규제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단연코 세계 어느 곳에서나 가장 지배적인 통화는 미국 달러”라고 덧붙였다. 

이달 말 열리는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앞두고 미국 달러를 지지하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금리 인하를 기대하는 상황에서 리브라를 포함한 암호화폐 시장이 연방준비제도(Fed)에 불확실성이 되는 것을 막으려는 발언이라는 해석이다. 

앞서 제롬 파월 의장은 미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리브라는 프라이버시, 돈세탁, 소비자 보호, 금융 안정성에 대해 여러 가지 심각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며 “ 이러한 우려를 해소하지 않고는 (개발을) 진행할 수 없다”고 말한 바 있다.

관련 기사 : ‘리브라’ 규제 한목소리에 칼리브라가 응답했다…내용은?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